뉴스 > 스포츠

FIFA 발롱도르, 메시 3년 만에 탈환…통산 5번째

기사입력 2016-01-12 09:16

FIFA 발롱도르, 메시 3년 만에 탈환…통산 5번째
FIFA 발롱도르/ 사진=연합뉴스
↑ FIFA 발롱도르/ 사진=연합뉴스

리오넬 메시(29·아르헨티나·FC바르셀로나)가 2015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Ballon d'Or)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FIFA는 12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5 FIFA 발롱도르 시상식을 열고 메시를 2015년 전 세계 축구계에서 최고의 활약을 선수에게 주는 FIFA 발롱도르 수상자로 선정했습니다.

메시는 2010년부터 2012년까지 3년 연속 이 상을 받았고 2013년과 지난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포르투갈·레알 마드리드)에게 수상의 영광을 내줬다가 3년 만에 다시 FIFA 발롱도르를 되찾았습니다.

메시는 FIFA 올해의 선수상과 발롱도르가 통합되기 이전인 2009년까지 포함해 통산 5번째 전 세계 최고의 선수에게 주는 상을 품에 안았습니다.

이 상은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활약상을 기준으로 FIFA 회원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기자단 등의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정했습니다.

메시와 호날두, 네이마르(24·브라질·FC바르셀로나) 등 세 명이 최종 후보로 오른 가운데 지난해 53경기에 나와 48골을 작렬하며 소속팀 FC바르셀로나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등 시즌 5관왕으로 이끈 메시가 가장 많은 표를 얻었습니다.

165개국 대표팀 감독, 162개 나라 대표팀 주장, 기자 171명 등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메시가 41.33%의 득표율로 호날두(27.76%), 네이마르(7.86%)를 제쳤습니다.

메시는 2014-2015시즌 소속팀에서 57경기에 출전해 58골을 터뜨렸고 2015-2016시즌에도 21경기, 18골의 엄청난 득점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메시는 "지난 2년은 호날두가 이 상을 받는 광경을 객석에서 지켜봤는데 이렇게 다시 수상하게 돼 기쁘다"며 "5번째 수상은 내가 어릴 때 꿈꿨던 그 이상"이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그는 "나에게 투표해준 분들과 팀 동료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며 "축구 덕분에 얻은 모든 좋은 일과 나쁜 일들이 나에게 많은 교훈이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FIFA 발롱도르는 1991년 창설된 FIFA 올해의 선수와 프랑스 축구전문지 '프랑스풋볼'이 1956년부터 수상자를 정해온 '발롱도르'를 통합해 2010년부터 FIFA-발롱도르로 시상하고 있습니다.

2010년 두 상이 통합된 이후 메시가 3년 연속 수상했고 이후 호날두가 2년 연속 이 상을 받은 데 이어 올해 다시 메시가 FIFA 발롱도르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두 상이 통합되기 전에 메시는 2009년 FIFA 올해의 선수와 발롱도르를 석권한 바 있고 2008년에는 호날두가 역시 두 상을 한꺼번에 받았습니다.

2007년 카카(브라질)가 FIFA 올해의 선수와 발롱도르를 한꺼번에 받은 이후 이 상은 메시와 호날두가 번갈아 수상하고 있습니다.

두 상의 통합 이전인 2008년에는 호날두, 2009년 메시가 받았으며 통합된 이후인 2010년부터 2012년까지 메시, 다시 2013년과 2014년에는 호날두가 FIFA 발롱도르를 수상했습니다.

메시는 가장 멋진 골을 넣은

선수에게 주는 푸스카스 상 후보에도 올랐으나 브라질 프로축구 빌라 노바에서 뛰는 공격수 웬델 리라(브라질)의 오버헤드킥 골에 밀렸습니다.

올해의 여자 선수에는 FIFA 여자 월드컵 우승을 이끈 미국 대표팀 칼리 로이드가 선정됐습니다.

루이스 엔리케 FC바르셀로나 감독과 질 엘리스 미국 여자 대표팀 감독이 올해의 지도자상을 받았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