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임도헌 감독, 승리에도 타이스 걱정은 계속

기사입력 2017-01-19 22:24 l 최종수정 2017-01-19 22: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김진수 기자] 임도헌 삼성화재 감독은 19일 한국전력과의 4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승리하고도 표정이 밝진 못했다.
타이스가 박철우와 함께 팀에서 가장 많은 24점을 터뜨렸지만 공격성공률이 38.18%에 그쳤기 때문이다. 이날 경기를 포함해 최근 6경기에서 공격성공률 50%가 넘은 건 절반에 불과하다. 이날 범실은 12개를 범하는 등 아쉬운 모습이 많았다.
이런 이유로 임 감독은 승리 총평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타이스가 잘 못했는데 올스타 브레이크 때 쉬면서 잘 이야기도 하고 후반부에 컨디션을 끌어올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팀 내 공격 비중이 외인에게 많이 기우는 만큼 타이스가 살아나야 삼성화재 역시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다.
임도헌 감독. 사진=MK스포츠 DB
↑ 임도헌 감독. 사진=MK스포츠 DB
임 감독은 “타이스가 사실 (공격성공률) 50%대 초중반을 때려줘야 한다. 범실도 줄여야 한다”며 “심리적으로 안정을 줘야 할 것 같다. 경기만 들어오면 급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내려갔으면 올라올 기회가 있을 거다. 믿고 갈 수 밖에 없다”면서 신뢰를 보냈다.
이날 세트점수 3-1로 이긴 삼성화재는

올 시즌 한국전력전 첫 승을 거뒀다. 4차례 만나 거둔 값진 승리다. 승점 3점을 추가한 삼성화재는 11승13패(승점 38)로 3위 한국전력(승점 39)을 코앞까지 추격했다.
임 감독은 “이긴 게 다행이다. (4라운드) 마지막 경기 이겨서 다행이다. 올스타 브레이크전에 놓쳤으면 후반라운드에 쉽지 않았을거다”고 했다.
[kjlf2001@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SLBM 대신 SRBM / 한미 해상 연합훈련 위력은 / 핵무력 법제화 이후 첫 도발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