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리치 힐, 재활 등판에서 5이닝 노 히터...복귀 준비 완료

기사입력 2017-05-11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손가락 물집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던 LA다저스 좌완 선발 리치 힐이 복귀 준비를 마쳤다.
힐은 구단 산하 상위 싱글A 란초쿠카몽가 소속으로 11일(한국시간) 산호세 자이언츠(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상위 싱글A)와의 원정경기에 등판, 5이닝 3볼넷 2사구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68개.
지난 5일 등판에서 2/3이닝 만에 3피안타 1볼넷을 허용하고 강판됐던 그는 이날 경기에서는 훨씬 나은 모습을 보여줬다. 1회 볼넷과 사구를 연달아 내주며 2사 1, 2루에 몰렸지만 다음 타자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으며 위기를 넘겼고, 이후 5회까지 한 번도 득점권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재활 등판을 성공적으로 마친 리치 힐은 다음주 샌프란시스코 원정에서 복귀할 예정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 재활 등판을 성공적으로 마친 리치 힐은 다음주 샌프란시스코 원정에서 복귀할 예정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힐의 두번째 등판을 앞두고 "메이저리그 복귀가 임박했으면, 타자들을 아웃시키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힐이 재활 등판에서 결과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 주문에 완벽하게 응답한 셈.
지난해 퍼펙트 게임을 하고 있던 힐을 강판시킨 경험이 있는 로버츠는 이날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힐이 세일러(드루 세일러, 란초쿠카몽가 감독)에게 소리를 질렀는가?"라고 취재진에게 물으며 웃었다. 이어 "그정도면 충분하다"며 힐이 복귀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힐은 5일 뒤 샌프란시스코 원정에서 복귀할 예정이다. 이미 샌프란시스코 원정 첫 경기는 왼쪽 어깨 부상에서 돌아온 브랜든 맥카시가 나올 예정이다. 맥카시에 이어 힐까지 돌아오면서 선발 로테이션이 다시 북적이게 됐다
교통정리가 필요하다. 류현진, 맥카시가 그랬듯 다른 누군가 선발 등판을 건너뛸 수도 있다.
최근 세 차례 등판중 두 차례 100구를 넘긴 마에다는 유력 후보다. 그는 이날 등판을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등판 순서를 한 차례 건너뛰는 것이 얼마나 이득이 될지를 묻는 질문에 "지금은 말하기 어렵다. 시즌이 끝나봐야 알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뭐든지 긍정적인 결과를 얻는 것은 나에게 달린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을 더했다.
한편, 로버츠는 하루 뒤 콜로라도 원정 첫 경기에서 오스틴 반스가 선발 포수로 출전한다고 예고했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반스와 두번째로 호흡을 맞추게 된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국민의힘, MBC 항의 방문…"외교 참사로 정권 흔들려는 속셈"
  • [속보] 금융위 부위원장 "증권시장 안정펀드 재가동 준비"
  • 국회의장 찾아간 주호영 "박진 해임안, 본회의에 상정 안돼" 설득
  • 한동훈, 유시민 상대로 낸 '5억' 손배소…1년 6개월 만에 시작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 체포…해당 고시원 '30대 세입자'
  •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최근부터…죗값 달게 받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