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 인터뷰] 텍사스 단장 "오승환 계약? 지금 발표할 내용없다"

기사입력 2018-02-16 01: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서프라이즈) 김재호 특파원] 오승환(35)의 시즌 준비가 순탄치 않다. 그와 계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던 존 다니엘스 텍사스 레인저스 단장은 말을 아끼는 모습이다.
다니엘스는 16일(한국시간)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지금 당장은 발표할 준비가 된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루머가 돌고 있는 베테랑 불펜 투수에 대해 업데이트할 것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오승환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며 취재진이 재차 질문하자 "지금 당장 업데이트할 내용이 없다"고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존 다니엘스 텍사스 단장은 오승환 계약과 관련해 말을 아꼈다. 사진= MK스포츠 DB
↑ 존 다니엘스 텍사스 단장은 오승환 계약과 관련해 말을 아꼈다. 사진= MK스포츠 DB
지난주 텍사스와 계약 합의 소식이 알려졌고 신체검사까지 마친 것으로 알려졌던 오승환은 이날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 나타나지 않았다. 텍사스 클럽하우스에는 그의 라커도 준비돼있지 않은 상태다.
'댈러스 모닝 뉴스' 등 현지 언론은 오승환이 60일 부상자 명단 등재가 가능한 15일부터 40인 명단 정리가 가능해 계약이 공식화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아직 아무런 소식도 전해지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한편, 다니엘스 단장은 추가 보강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전력 보강과 관련된 논의는 투수쪽을 중심으로 하고 있다. 야수도 논의중이다. 그러나 대부분 초청선수 영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대구 신세계백화점서 30대 남성 추락…병원 치료 중
  • 검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3명 구속영장 청구
  • 검찰, 정대협 또 다른 회계 담당자 참고인 신분 소환 조사
  • "흉측하다"…뭇매에 파손된 전두환 동상 어쩌나
  • '드론택시' 2025년 띄운다…도심항공 로드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