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평창올림픽] 티모페이 랍신, 바이애슬론 15km 매스스타트서 25위

기사입력 2018-02-18 22: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티모페이 랍신(30)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바이애슬론 경기를 마쳤다.
랍신은 18일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바이애슬론 남자 15km 매스스타트 경기에서 38분07초4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종 순위는 25위다.
지난해 러시아에서 귀화한 랍신은 지난 11일 남자 10km 스프린트 경기에서 24분 22초 6으로 16위에 올랐다. 이는 한국 바이애슬론 올림픽 역대 최고 순위였다.
티모페이 랍신(30)이 올림픽 바이애슬론 일정을 마쳤다. 사진(평창)=AFPBBNews = News1
↑ 티모페이 랍신(30)이 올림픽 바이애슬론 일정을 마쳤다. 사진(평창)=AFPBBNews = News1
프랑스의 마르탱 푸르카드가 15km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푸르카드는 남자 추적에 이은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획득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푸르카드는 이날 총 20발의 사격 가운데 복사와 입사에서 각각 1발씩 놓쳐 150m의 벌칙 주로를 2바퀴 돌고도 우승을 차지했다.
은메달은 독일의 시몬 쉠프의 차지였다. 쉠프는 푸르카드와 거

의 동시에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사진 판독 끝에 푸르카드의 뒤꿈치가 먼저 통과한 것을 인정받아 2위로 밀려낫다. 금메달을 아쉽게 놓친 쉠프의 공식 기록은 푸르카드와 같은 35분47초3이다. 동메달은 35분58초5를 기록한 노르웨이의 에밀 헤글 스벤센가 차지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