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말컹 K리그 승강제 도입 후 첫 개막전 해트트릭

기사입력 2018-03-05 08: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말컹 해트트릭은 K리그 1·2부리그 분리 및 승강제 도입 후 처음으로 개막전에서 특정 선수가 3득점을 한 사례다.
창원축구센터에서는 4일 2018 K리그1 1라운드 경남 FC-상주 상무가 열렸다. 말컹은 경기 시작 62분 만에 해트트릭을 완성하여 홈팀 경남의 3-1 승리를 주도했으나 경고 누적으로 후반 34분 퇴장을 당했다.
1983년 K리그 출범 후로 범위를 넓혀도 개막전 해트트릭은 13년 만이자 역대 2번째다. 개인 통산 1호이자 한국프로축구 최상위리그 통산 33번째.
말컹 K리그1 데뷔전 득점 후.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말컹 K리그1 데뷔전 득점 후.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말컹은 2017시즌 32경기 22골 3도움으로 K리그2 득점왕·MVP를 석권하여 경남의 우승 및 1부리그 승격에 크게 공헌했다.
K리그1 데뷔전 3득점을 더한 말컹은 K리그 통산 33경기 25골 3도움

. 평균 85.7분을 소화하는 체력과 90분당 공격포인트 0.89의 생산성을 동시에 보여주고 있다.
196㎝ 86㎏의 말컹은 중학생부터 덩크슛을 구사한 농구선수 출신의 탄력과 제공권을 겸비했다. 신체 능력과 득점력의 조화로 2부리그에 이어 K리그1도 정복할 기세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뒤끝 퇴직' 논란 김조원, 지난주 금요일에 청와대 떠났다
  • [속보] "영진607호 선장, 입국후 자가격리 중이던 지인 방문"
  • '오보청 논란'에 우리 기상청 대신 해외 기상청 찾아…"정확하고 편리"
  • 윤석열, 신임 검사장들 접견서 "검찰은 국민의 것"
  • 섬진강 물난리, 4대강 사업 미포함 때문?…의견 분분
  • "숨 막히고 괴로웠다" 경찰관 극단선택 뒤엔 '먼지털이식 감찰' 있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