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용덕 감독 "최진행, 몸상태 70-80% 정도 올라왔다"

기사입력 2018-03-24 13:04 l 최종수정 2018-03-24 13:04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한이정 기자] 한용덕 한화 이글스 감독이 주장 최진행의 상태에 대해 설명했다.
한화는 2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넥센 히어로즈와 2018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지난 시즌 8위에 머물렀던 한화는 한용덕 감독을 신임 감독으로 선임하며 변화를 줬다.
한 감독은 "작년에도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아파서 내가 대행을 잠깐 맡았다. 대행직을 몇 번 해봐서 그런지 느낌이 다른 건 없다"고 웃었다.
한용덕 한화 이글스 감독이 최진행의 몸상태에 대해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 한용덕 한화 이글스 감독이 최진행의 몸상태에 대해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최진행의 상태에 대해 한 감독은 "몸상태가 70-80% 정도 올라왔다. 한 두 경기 지나면 들어올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부상을 최소화해야 팀도 좋은 결과를 끌어 올릴 수 있다. 최진행이 훈련을 잘 하고 있으니 곧 경기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화는 키버스 샘슨을 선발 투수로 내세운다. 양성우가 2번 좌익수, 송광민이 1루수, 오선진이 3루수로 선발 출

전한다. 김태균은 지명 타자로 나선다.
한 감독은 "사실 (송)광민이가 1루에 가는 것은 어떻게 보면 모험이다. 그러나 우리 팀은 모험도 하고 시행착오도 겪으면서 달라져야 한다. 부딪히며 경기를 치르다보면 선수들 역시 믿음을 줄 수 있을 것이다"고 힘줘 말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