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국 폴란드] 폴란드 신문 “손흥민은 아시아의 베컴”

기사입력 2018-03-27 13: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폴란드 대비 현지훈련장을 찾아온 팬에게 사인을 해주는 손흥민.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 한국-폴란드 대비 현지훈련장을 찾아온 팬에게 사인을 해주는 손흥민.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폴란드 월드컵 전초전을 앞두고 홈팀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를 근거지로 하는 신문이 원정팀 대한민국 간판공격수 손흥민을 주목했다.

호주프의 실롱스키 경기장에서는 28일 오전 3시 45분부터 한국-폴란드 평가전이 치러진다. 한국-폴란드 A매치 상대전적은 2002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32강 D조 1차전 당시 홈팀 한국이 2-0으로 이긴 것이 유일했다.

폴란드 신문 ‘가제타 비보르차’는 “한국-폴란드 원정팀 최고 스타는 아시아의 데이비드 베컴(잉글랜드)이라 칭할만한 손흥민”이라면서 “겸손하면서도 미래에 대한 야심에 찬 계획을 세우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2017-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소속으로 컵 대회 포함 44경기 18득점 9어시스트.

20골-10도움 달성이 임박한 손흥민은 경기당 64.9분만 뛰고도 90분당 공격포인트가 0.85에 달한다.

‘가제타 비보르차’는 “손흥민은 프로축구 세계 MVP에 해당하는 ‘발롱도르’ 수상에 도전한다”라면서 “그에 대해 잘 모르는 이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소속팀 토트넘의 2017 아시아 후원 투어를 봤다면 ‘겸손하고 열심히 노력하는’ 손흥민이 누리는 인기에 큰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번 시즌 손흥민은 주 위치인 레프트 윙(23경기 11경기 6골)뿐 아니라 중앙공격수(7경기 3골 2도움)와 세컨드 스트라이커(5경기 1골 1도움), 오른쪽 날개(4경기 1골)와 공격형 미드필더(2경기 2골)로도 득점에 관여한 다재다능함도 인상적이다.

“2017 아시아 스폰서십 투어에서 EPL 득점왕 2연패에 빛나는 토트넘 최고스타 해리 케인(잉글랜드)보다 훨씬 더 자주 사인과 동반촬영 요청을 받은 것이 손흥민이었다”라고 설명한 ‘가제타 비보르차’는 “팬층은 거대했고 그들의 손흥민에 대한 열중은 미친 수준이었다”라면서 “아시아의 베컴이라는 표현은 절대 과장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몇 년 동안 매우 빠르게 기량과 경력이 발전했지만, 성격에는 전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라고 분석한 ‘가제타 비보르차’는 “손흥민의 겸손함은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의 청소년팀에서 유럽 생활을 시작할 때와 마찬가지”라고 호평했다.

FIFA 15일 세계랭킹에서 한국은 59위, 폴란드는 6위로 평가됐다. 2018 러시아월드컵 예선은 한국이 아시아 3차 예선 A조 2위, 폴란드는 유럽예선 E조 1위 자격으로 통과했다.

한국은 FIFA 월드컵 본선 9회 연속 진출이자

통산 10번째 출전이다. 최고 성적은 2002년 4위. 폴란드는 이번이 월드컵 8번째 참가로 1974·1982년 3위에 빛난다.

5승 3무로 A매치 8경기 연속 무패였던 한국은 24일 북아일랜드와의 원정에서 1-2로 패했다. 폴란드는 2018 러시아월드컵 유럽예선 종료 후 본선 대비 평가전에서 1무 2패로 아직 승리가 없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