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벨트레 부상 재발, 텍사스에게 패배보다 더 큰 상처

기사입력 2018-05-14 0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경기에 패한 것보다 더 아픈 것은 주축 선수의 부상이었다.
텍사스 레인저스는 14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6으로 졌다. 이날 패배로 1차전 승리 이후 내리 두 경기를 지며 시리즈를 내줬다.
이날 패배보다 더 뼈아픈 것은 3루수로 선발 출전한 아드리안 벨트레의 부상이다. 최근 왼쪽 햄스트링 부상에서 회복한 벨트레는 이날 7회말 1사 1, 2루에서 맥스 스타시의 땅볼 타구를 잡고 3루 베이스를 찍으려 돌아서다가 같은 부위를 또 다쳤다.
아드리안 벨트레는 이날 경기에서 또 다시 햄스트링을 다쳤다. 사진(美 휴스턴)=ⓒAFPBBNews = News1
↑ 아드리안 벨트레는 이날 경기에서 또 다시 햄스트링을 다쳤다. 사진(美 휴스턴)=ⓒAFPBBNews = News1
벨트레는 바로 교체됐다. 그는 일단 레인저스 선수단과 다음 원정지 시애틀로 함께 이동, 그곳에서 상태를 살펴 볼 예정이다.
벨트레는 이날 경기 전까지 28경기에서 타율 0.310 출루율 0.368 장타율 0.420을 기록하고 있다. 건강할 때는 좋은 선수다. 그러나 햄스트링 부상에 발목이 잡혔다.
제프 배니스터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당연히 걱정된다"며 벨트레의 부상에 대해 입을 열었다. 부상 정도와 예상 회복 시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배니스터는 희망을 잃지 않은 모습이었다. "미래의 명예의 전당 입성 후보인 이 선수는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아주 잘 이해하고 있다"며 말문을 연 배니스터는 "적어도 내가 이 팀에 온 이후에는 벨트레는 이같은 문제를

몇 번 경험했지만, 이를 잘 관리해왔다"며 벨트레가 햄스트링 부상에 잘 대처해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상 정도에 따라 텍사스는 당분간 또 벨트레없이 경기를 치러야 할지도 모른다. 배니스터는 "힘든 상황이지만, 우리는 계속해서 경기를 해야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greatm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추가 대책 앞두고 문의 이어져"…미니 신도시 지정될까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