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대모비스 박구영, 은퇴 후 스카우트로 일한다

기사입력 2018-05-14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는 가드 박구영(34·181cm)이 11년간의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고 구단 스카우트로 전향한다고 14일 밝혔다.
박구영은 2007년 2라운드 1순위로 현대모비스에 입단해 한 팀에서만 꾸준히 활약하며 정규리그 우승 4회, 3연속 PO챔피언을 함께 일궈낸 숨은 공신이다. 중요한 고비마다 통쾌한 3점슛으로 승리를 견인, 주축 슈터의 역할을 톡톡히 하며 감독과 구단으로부터 신뢰를 쌓았다.
박구영은 상무 포함 11년의 선수생활을 마감하고 구단 스카우트로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프로선수 생활동안 유재학 감독과 모든 시즌을 함께하며 누구보다 현대모비스의 농구를 잘 이해하고 있고, 항상 근면 성실한 모습으로 후배들에게 귀감이 돼 코칭스태프의 신망이 두터워 적임자라는 평가다.
현대모비스 박구영이 은퇴한다. 사진=MK스포츠 DB
↑ 현대모비스 박구영이 은퇴한다. 사진=MK스포츠 DB
시기도 적절했다. 현재 프로농구 10개 구단 중 6개 구단이 전력분석관 혹은 스카우트를 두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기존 코칭스태프를 전력분석관으로 활용하던 상황에서 전문적인 스카우트를 선임, 코칭스태프의 부담을 줄이고 전력 상승을 꾀한다는 입장이다. 시즌이 시작되면 D리그 코치로서 후배 육성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박구영은 “치열하게 달려왔던 만큼,

아쉬운 것도 많다. 하지만 또 다른 방식으로 구단과 팀에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고 울산 팬들의 함성 소리는 영원히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18-19시즌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리는 홈 개막전에 박구영의 은퇴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신천지 협박에 불안" 추미애,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어제 해제
  • 윤석열, 신임 검사장들 접견서 "검찰은 국민의 것"
  • '오보청 논란'에 우리 기상청 대신 해외 기상청 찾아…"정확하고 편리"
  • 길리어드, 미국 FDA에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사용 승인 신청
  • 청와대 떠나는 강기정·김거성 "영광이었다"…김조원은 모습 안보여
  • 열흘째 통제된 잠수교…집중호우로 이재민 7천 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