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6타수 1안타’ 추신수, 2G 연속 안타에도 불구하고 아쉬움

기사입력 2018-05-16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추신수(35·텍사스)가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간)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시애틀과의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6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안타를 기록하긴 했지만 놓친 찬스가 더 많았다. 추신수는 1회초 무사 1루에서 병살타에 그쳤고 2회초 2사 1,2루 기회에서도 1루수 방면 땅볼에 머물렀다. 이때까지 텍사스가 3-1로 리드를 잡고 있었기에 더 뼈아팠다.
추신수는 5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드디어 안타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후속타자 프로파가 병살타를 때려 찬스가 일찍 끝났다.
추신수(사진)가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 추신수(사진)가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추신수는 6회초 2사 2루에서 뜬공으로, 8회초 2사 1,2루에서는 2루 땅볼로 아웃됐다.
승부가 연장으로 흐른 가운데 추신수는 10회초 2사 주자 1,2루 찬스를 다시 맞이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우익수 방면 라인드라이브에 머물며 적시타를 날리지 못했다.
한편 텍사스는 시애틀과 난타전 끝에 8-9로 패했다. 9회초 동점을 만들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으나 연장 10회말 1사 1,2루 상황서 에레디아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았다.
텍사스는 치리노스가 3안타, 갈로가 멀티히트 2타점을 기록한 가운데 선발투수 마이크 마이너가 3⅓이닝 동안 6실점하며 난조를 보였다. 연장 집중력에서 시애틀에 역부족이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피해자는 여성…최윤희 차관이 더 큰 역할 해달라"
  • 이낙연, 당 대표 출마선언서 '책임' 7번 언급…"가시밭길 마다 않겠다"
  • "감시 스트레스에 공황장애도"…CCTV로 감시하는 '빅브라더' 사장님들
  •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전자담배 판촉 금지 법률안' 유감"
  • 중국 여성, 홍수로 물에 띄운 비상용 타이어 위에서 '출산' 화제
  • 하태경 "정의당, 안희정에만 왜이리 가혹…참 못됐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