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메시의 월드컵은 끝나지 않았다

기사입력 2018-06-27 06:53

[매경닷컴 MK스포츠(러시아 카잔) 이상철 기자] 리오넬 메시와 작별할 준비가 덜 됐다. 그의 월드컵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아르헨티나는 27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의 상트페테부르크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D조 최종전서 나이지리아를 2-1로 이겼다.
1-1의 후반 41분 메르카도의 크로스에 이은 로호의 슈팅이 나이지리아의 골네트를 흔들었다. 이날 반드시 이겨야 16강을 바라볼 수 있었던 아르헨티나는 극적으로 웃었다.
리오넬 메시는 아르헨티나를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으로 이끌었다. 사진(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AFPBBNews = News1
↑ 리오넬 메시는 아르헨티나를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으로 이끌었다. 사진(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AFPBBNews = News1

메시의 활약이 인상적이었다. 앞선 조별리그 두 경기에서 페널티킥 실축과 함께 집중 견제에 부진한 플레이를 펼쳤던 메시다.
그러나 이날 전반 14분 환상적인 볼 터치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메시의 월드컵 6호 골. 그리고 2014년 브라질 대회 16강 스위전 이후 월드컵 7경기 만에 득점이다.
전반 34분 메시의 프리킥 슈팅은 골대를 강타하기도 했다. 메시는 이날 MOM(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의 임팩트를 놀라웠다. 부진에 시달리면서 갖은 비판을 받았으나 나이지리아전에서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무엇보다 메시를 적어도 한 번 더 볼 수 있게 됐다. 2002년 한일 대회에서 조별리그 탈락한 아르헨티나는 메시가 참가한 2006년 독일 대회부터 빠짐없이 토너먼트에 올랐다. 이날도 메시가 아르헨티나를 16강으로 이끌었다. 에이스의 자격을 보여줬다. 마음고생도 툭툭 털었다.
메시의 월드컵은 끝나지 않았

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D조 2위를 차지한 아르헨티나는 오는 30일 카잔 아레나에서 C조 1위 프랑스와 16강을 갖는다.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만남도 초미의 관심사다. 아르헨티나와 포르투갈이 각각 16강에서 프랑스, 우루과이를 꺾을 경우, 8강에서 맞붙는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