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국 이란] 이란 언론, 한국 득점력 향상비법 공개

기사입력 2018-08-23 10:21 l 최종수정 2018-08-24 14: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이란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이 임박한 가운데 이란 국영방송은 한국의 득점력 빈곤을 막힌 혈관에 비유했다. 황희찬이 키르기스스탄과의 조별리그 최종전 골키퍼와 마주하...
↑ 한국-이란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이 임박한 가운데 이란 국영방송은 한국의 득점력 빈곤을 막힌 혈관에 비유했다. 황희찬이 키르기스스탄과의 조별리그 최종전 골키퍼와 마주하는 기회에서 인사이드 패스 같은 약한 슛을 하는 모습. 사진=MK스포츠 제공


한국-이란 역대 4번째 23세 이하 아시안게임 대결이 곧 펼쳐진다. 이란 공영방송은 한국의 고질적인 단점을 논하는 여유를 보였다.

10일 시작된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는 20일까지 25국의 조별리그 총 80경기로 16강 진출팀을 가렸다. 한국은 2승 1패 득실차 +6 승점 6으로 E조 2위, 이란은 1승 1무 1패 득실차 +1 승점 4 F조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이란 16강전은 23일 오후 9시 30분부터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경기장에서 치러진다.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은 한국이 57위, 이란은 32위다.

이란 ‘이암레이암베 바르제시’는 “한국은 이란과의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을 준비하면서 그동안 노출된 뇌졸중의 약점을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뇌에 혈액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손발의 마비나 언어 장애, 호흡 곤란이 오듯이 기회 창출 빈도와 득점력 모두 동맥경화처럼 답답하다고 꼬집은 것이다.

한국은 이란과의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 참가자격을 얻기 위해 치른 E조 3경기에서 8득점 2실점을 기록했다. 충분히 많은 골을 넣은 듯 보이나 바레인과의 1차전 6득점을 빼면 2경기 2골이 전부다.

‘이암레이암베 바르제시’는 국영 언론 ‘이란이슬람공화국방송’ 산하 스포츠 채널이다. “한국은 상대가 수비에 치중하면 골을 넣는 것을 버거워한다”라면서 “필드플레이어만 9명이 수비벽을 형성하는 아시안게임 참가팀들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 한국 상대 이란 언론임에도 ‘이암레이암베 바르제시’는 대한민국 득점력 빈곤의 해결책까지 제시하는 친절까지 보였다.

“한국은 이란과의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에 앞서 치른 조별리그 3경기에서 모두 55차례 슛을 했음에도 8골만 넣었다”라고 설명한 ‘이암레이암베 바르제시’는 “잉글랜드가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보여준 것처럼 코너킥과 프리킥은 문전으로 공을 전달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면서 “러시아월드컵 잉글랜드는 세트피스 및 페널티킥으로 9골을 넣었다”라고 사례를 들었다.

‘이암레이암베 바르제시’는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종목에서 한국은 이란과의 16강전에 오기까지 조별리그 3경기에 임하여 프리킥 35번과 코너킥 20회를 얻었다면서”라면서 “이는 전체 슈팅 횟수와 큰 차이가 없지만 세트피스로는 2득점만 했을 뿐”이라고 충고했다.

코너킥에 이은 손흥민(토트넘)의 골 그리고 황희찬(잘츠부르크)의 직접프리킥 득점 등 구체적인 사례까지 언급한 ‘이암레이암베 바르제시’는 “그렇다면 한국은 이란과의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가?”라고 물었다. 마치 ‘우리를 상대할 방법을 알려줬으니 어떻게 할지 지켜보겠다’라는 태도다.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종목이 24세 이상 와일드카드 3명을 소집할 수 있는 U-23 국가대항전이 된 후 한국은 이란과 1승 1

무 1패로 막상막하다.

한국은 이란과의 2002 부산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에서 전후반 90분 및 연장 30분 동안 0-0으로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승부차기 3-5로 결승 진출은 무산됐다.

2006 도하아시안게임 및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 한국-이란은 동메달 결정전이었다. 도하에선 0-1로 패했으나 광저우에서는 4-3 승리로 만회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추석연휴 고비, 무조건 넘길 것" 연휴에도 쉬지 않는 선별진료소
  •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 서욱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
  • 미국 첫 대선 TV 토론, 바이든이 앞섰다…'트럼프 우세 28%에 그쳐'
  •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 야당, '사과 요구' 추미애에 "추석날 국민 열 받게 하지 말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