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더블트랩 신현우, 대회 사격 첫 金

기사입력 2018-08-24 0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안준철 기자] 신현우(34·대구시설공단)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격에서 한국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신현우는 23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슈팅 레인지에서 열린 사격 남자 더블트랩 결선에서 74점을 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예선에서 138점을 기록해 샤르둘 비한(인도)과 하마드 알리 알 마리(카타르)에 이어 3위로 결선에 진출한 신현우는 2점 앞선 채 비한과 마지막까지 금메달 경쟁을 벌이던 중 표적 하나를 놓쳐 1점 차로 쫓겼으나 72-23에서 마지막 2발을 모두 명중해 1점 차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는 한국 사격의 첫 금메달에 팔렘방에서 열리고 있는 종목에 참가 중인 한국선수단의 첫 금메달이기도 하다.
신현철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사격 첫 금메달을 안겼다. 사진(인도네시아 팔렘방)=ⓒAFPBBNews = News1
↑ 신현철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사격 첫 금메달을 안겼다. 사진(인도네시아 팔렘방)=ⓒAFPBBNews = News1
이번이 아시안게임 두 번째 출전인 신현우는 첫 출전이었던 4년 전 인천 대회에서 이 부문 개인전 5위와 단체전 동메달을 기록한 바 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빅히트 공모가 13만 5천 원…100조 원 청약 몰리나?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