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연일 철벽투’ 오승환은 쉬어갔지만…COL, SD에 끝내기 승

기사입력 2018-08-24 12:38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철벽투를 뽐내고 있는 오승환(36·콜로라도)이 나와도 되지 않는 경기였다.
콜로라도 로키스는 24일(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경기서 4-3 짜릿한 승리를 차지했다. 콜로라도는 9회말 전까지 2-3으로 밀리고 있었는데 2사 2루 찬스서 이안 데스먼드가 끝내기 투런포를 날리며 경기를 뒤집었다.
이날 승리로 콜로라도는 70승 고지를 밟았고 샌디에이고는 80패째를 기록하게 됐다.
오승환은 휴식일이었지만 콜로라도는 또 승리했다. 사진=AFPBBNews=News1
↑ 오승환은 휴식일이었지만 콜로라도는 또 승리했다. 사진=AFPBBNews=News1
한편 이날 경기 오승환은 등판하지 않았다. 이미 이틀 연속 연속 등판한 상태였기에 휴식이 주어졌다.
다만 오승환은 전날(23일)

경기 팀이 5-2로 앞선 7회초 무사 1루 상황에 마운드에 올라 ⅔이닝을 실점 없이 깔끔하게 틀어막으며 시즌 18홀드를 따내는 등 좋은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평균자책점은 2.47. 4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며 특급믿을맨으로 위용을 뽐내는 중이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