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현진, 4년만의 가을야구서 7이닝 8K 무실점 완벽투

기사입력 2018-10-05 12: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류현진, 한국인 첫 MLB 포스트시즌 `1선발` 등판<br />
<br />
<br />
<br />
    (로스앤젤레스 EPA=연합뉴스)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4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
↑ 류현진, 한국인 첫 MLB 포스트시즌 `1선발` 등판



(로스앤젤레스 EPA=연합뉴스)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4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에 출격, 1회 선발 투구하고 있다.

한국 선수가...
미국프로야구에서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포스트시즌(PS) 첫 경기 선발투수로서 나선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투타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 3승제) 1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단 4안타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막았다.
올해 한 경기에서 가장 많은 104개(종전 98개)의 공을 던지면서 사사구는 하나도 주지 않았고 삼진은 8개나 빼앗았다. 시속 151㎞까지 찍힌 빠른 볼이 제구가 된데다 다양한 구종을 활용한 특유의 영리한 볼 배합이 더해졌다.
류현진은 타석에서도 4회 우익수 쪽으로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포스트시즌 첫 안타를 때리는 등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Los Angeles Dodgers` Hyun-Jin Ryu hits a single against the Atlanta Braves during the fourth inning ...
↑ Los Angeles Dodgers` Hyun-Jin Ryu hits a single against the Atlanta Braves during the fourth inning of Game 1 of a baseball National League Division Series on Thursday, Oct. 4, 2018, in Los Angeles. (AP Photo/Mark J. Terrill)





6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한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에 족 피더슨(1점)과 맥스 먼시(3점), 엔리케 에르난데스(1점)의 홈런포를 엮어 같은 리그 동부지구 1위 팀 애틀랜타에 7회까지 5-0으로 앞서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