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패 몰린 버드 블랙 "휴식 후 홈경기, 상황 바뀔 수 있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8-10-07 0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덴버) 김재호 특파원] 2패 뒤 집으로 돌아온 버드 블랙 콜로라도 로키스 감독은 반등을 다짐했다.
블랙은 7일(한국시간) 디비전시리즈 3차전을 하루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시리즈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그는 "집에 돌아왔고, 하루 휴식을 가졌다. 상황은 바뀔 수 있다. 내일 이긴다면 조금 더 바뀔 것이다. 그것이 우리가 바라는 것"이라며 각오를 전했다.
콜로라도는 앞서 밀러파크에서 열린 첫 두 경기를 모두 졌다. 타선이 문제였다. 콜로라도 타자들은 두 경기에서 65타수 10안타 2타점 5볼넷 22삼진으로 부진했다. 득점권에서는 12타수 1안타 2타점에 그쳤다.
콜로라도는 지난 두 경기에서 타선 침체를 극복하지 못하고 내리 패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 콜로라도는 지난 두 경기에서 타선 침체를 극복하지 못하고 내리 패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블랙은 "우리팀은 후반기 홈에서 좋은 공격력을 보여줬다"며 홈에서 타선이 살아나기를 기대하면서도 "쿠어스필드라고 해서 타선이 마법처럼 살아나는 것은 아니다. 타석에서 좋은 내용을 보여줘야한다. 우리는 좋은 투수들을 상대한 것도 있지만, 타석에서 보여준 내용이 전반적으로 좋지 못했다"며 타자들이 타석에서 좋은 내용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콜로라도는 최근 정신없는 일정을 소화했다. 정규시즌 마지막 홈 7연전을 마친 뒤 바로 LA와 시카고를 돌며 경기를 치렀고 다시 밀워키로 이동해 디비전시리즈 두 경기를 가졌다. 블랙은 "지난 10일간 힘든 시기를 보냈다. 오늘 휴식은 아주 좋은 휴식"이라며 휴식일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키스 선수단은 휴식일의 이점을 확실하게 누리기 위해 이날 공식 훈련없이 자율훈련에 맡기고 대부분 휴식을 취했다.
콜로라도 타자들은 홈에서 공격이 살아날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놀란 아레나도는 "앞선 두 경기는 힘들었지만, 홈에서는 조금 더 나을 것"이라며 반등을 다짐했다. "밀워키는 경기하기 힘든 곳이다. 우리는 우리팬들이 보는 앞에서 더 나은 경기를 하기를 바란다. 휴식일이 재충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마음을 비우고 준비할 것이다. 우리 모두는 플레이오프 경기를 한다는 사실에 설레고 있다"며 말을 이었다.
찰리 블랙몬은 "야구는 매일 하는 스포츠고, 편안함을 찾는 것이 경기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가끔은 미친 이동 일정을 소화하고 낯선 환경에서 플레이오프 경기를 치르다보면 선수들이 느끼는 스트레스가 달라지기도 한다. 집으로 돌아와 내 침대에서 자며 익숙한 사람들과 함께 있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홈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2패에 몰

려 있는 콜로라도는 홈에서 한 경기라도 지면 시리즈에서 탈락하다. 블랙은 "어떤 전략으로 경기를 치러야할지는 경기가 진행돼야 알 수 있을 거 같다. 우리는 이 경기가 반드시 이겨야하는 경기임을 알고 있다"며 3차전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