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손맛’ 본 호잉, 4차전 한화 승리 선봉장 될까 [준PO4]

기사입력 2018-10-23 11:26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시즌 내내 한화 이글스를 이끌던 제라드 호잉(29)이 준플레이오프서 첫 타점을 올렸다. 시동 걸린 호잉이 4차전서도 승리의 선봉장이 될 수 있을까.
한화는 2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3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로 한화는 가을야구를 한 경기 더 연장했다.
만약 4차전에서도 승리하면, 한화와 넥센은 2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로 이동해 ‘최종전’을 치른다. 한화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최상의 시나리오다.
제라드 호잉이 22일 준플레이오프서 개인 첫 홈런과 타점을 신고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 제라드 호잉이 22일 준플레이오프서 개인 첫 홈런과 타점을 신고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준플레이오프 1,2차전에서 내리 패한 한화는 ‘리버스 스윕’을 바라보고 있다. 3차전에서 희망의 요소들이 속속들이 나타났다.
무엇보다 중심타선의 타격감이 살아나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특히 준플레이오프에서 주춤한 듯 했던 3번 타자 호잉이 좋은 타구를 만들어내고 있다.
호잉은 22일 현재 준플레이오프 3경기 동안타율 0.385 5안타를 기록했다. 타율만 보면 뛰어난 듯하지만, 그는 22일 3차전에서야 첫 타점을 기록했다.
19일 1차전에서 4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한 호잉은 2차전에서 5타수 1안타에 그쳤다. 팀의 중심타자일수록 중요한 순간 제 역할을 해줘야 하는데 그러지 못 했다.
22일 3차전에서야 호잉 다운 면모가 발휘됐다. 호잉은 이날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6회초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선 호잉은 브검의 147km 속구를 공략해 담장을 넘겼다.
PS 첫 홈런이자, 첫 타점을 기록했다. 호잉의 한 방에 기세

가 살아난 한화는 9회초 김태균의 적시타로 승리를 쟁취했다.
승부를 5차전까지 끌고 가기 위해 한화는 타격감이 살아나야 한다. 그래야 최강 불펜진 역시 빛을 발한다.
한화의 중심타선, 그 중 시즌 내내 좋은 활약을 보여줬던 호잉이 남은 준플레이오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