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미쳐줄 선수, 또 등장할 것” 넥센의 이유 있는 자신감 [PO]

기사입력 2018-10-27 0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이번 플레이오프 때도 ‘미친 선수’가 또 등장할 것이라 믿습니다.”
넥센 히어로즈가 2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치열한 승부 끝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기에 자신감은 더욱 흘러넘친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KIA 타이거즈를 한 경기 만에 누른 넥센은 준플레이오프에서 3승 1패로 한화 이글스를 꺾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일정은 다소 빠듯하지만, 예상대로 포스트시즌을 치러가고 있다. 승부가 길게 늘어지지 않아 경기도, 휴식도 적당히 소화하고 있다.
SK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에서 넥센 히어로즈를 구할 "히어로"는 누가 될까. 사진=천정환 기자
↑ SK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에서 넥센 히어로즈를 구할 "히어로"는 누가 될까. 사진=천정환 기자
넥센에 활력이 더해진 비결 중 하나는 뜻밖의 선수의 활약이다. 박병호 서건창 김민성 등 내로라하는 타자들뿐만 아니라 경기에 투입된 젊은 타자들이 제 몫을 다 해주며 팀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선 대체 외인으로 팀에 합류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제리 샌즈가 쐐기포 포함 4타점을 쓸어 담아 팀을 승리로 이끌었고, 준플레이오프에서는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 임병욱이 4경기 동안 타율 0.364 11타수 4안타 2홈런 8타점 5득점을 기록해 맹활약을 펼쳤다. 여기에 준플레이오프 동안 2차례 구원 등판한 안우진이 2승을 챙기며 긴 이닝을 끌어 승리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예상치 못한 선수들의 활약에 장정석 감독은 함박웃음을 지었다. 26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도 마이크를 잡은 장 감독의 목소리에는 자신감이 넘쳤다. 장 감독은 “선수들이 젊어 컨디션 회복 속도도 빠르고 투수 전력 절반 이상을 쓰지 않은 상태다. 플레이오프 때도 또 다른 미친 선수가 나올 것이라 기대한다”고 자신했다.
젊은 선수들이 똘똘 뭉친 넥센은 더 높은 곳으로 향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 젊은 선수들이 똘똘 뭉친 넥센은 더 높은 곳으로 향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준플레이오프 MVP를 수상했던 임병욱 역시 “우리 팀 선수들은 어리고, 똘똘 뭉쳐 있어 어디로 튈지 모른다. 준플레이오프 때처럼 또 ‘미친 선수’가 튀어나올 것이다.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넥센이 자신할 법 하다. 야수 가운데 최근 컨디션이 가장 좋은 임병욱(타율 0.367, 10타점)과 송성문(타율 0.333)이 SK전에 강세를 보였다. 이들은 특히 원정 경기에서도 더욱 강세를 보였다.
김민성 역시 SK전에 강하다. 이번 시즌만 하더라도 SK전에서 타율 0.300 15안타 3홈런을 기록했고, 문학구장에서도 타율 0.333 9안타 2홈런의 좋은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이번 준플레이오프 때 타격감이 다소 좋지 않았지만, 플레이오프 때는 기대해볼 법하다.
또 포스트시즌 동안 안정적인 투수 리드와 뛰어난 작전수행능력을 보

이며 활약 중인 포수 김재현은 김광현과의 맞대결에서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는데, 이 안타가 솔로 홈런이었다.
언제, 어떤 타자가 터질지 모른다는 점이 넥센의 강점은 상대에게 부담을 주기 충분하다. 플레이오프 때는 넥센의 어떤 선수가 ‘미친 활약’을 보일지 주목해볼 만하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식약처 "공적마스크 판매 6월말 종료…시행방안 협의 중"
  • 김현아, "민주당, 윤미향 지키는 고집불통"
  • 서울 고3 확진자…강동 상일미디어고 재학생
  • 윤미향 의혹 놓고 여성단체 입장차 '뚜렷'
  • 김미애 비대위원은 누구? 보수 '흙수저' 스토리
  • 쿠팡-마켓컬리 확진자 3명, 사업 설명회 갔다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