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고개 숙인 박병호, 결과보다 씁쓸함 남긴 경기내용 [PO2]

기사입력 2018-10-28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황석조 기자] 자존심도 상했고 팀 패배도 막지 못했다. 넥센 히어로즈 4번 타자 박병호가 플레이오프 2차전서 침묵했다.
박병호는 28일 인천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 4번 1루수로 선발 출전, 단 한 개의 안타도 뽑지 못했다. 결과보다 내용이 더 좋지 못했다. 1회초는 2사 1루 상황서 허무한 삼진아웃. 3회말에는 1사 1,2루 찬스서 유격수 방면 땅볼을 때리며 병살타를 기록하고 말았다. 박병호의 이 병살타는 샌즈의 깊은 슬라이딩 태클 및 양 팀 신경전으로 번지며 벤치클리어링까지 발발, 더욱 씁쓸함을 남겼다.
넥센 4번 타자 박병호(사진)가 플레이오프 2차전도 침묵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 넥센 4번 타자 박병호(사진)가 플레이오프 2차전도 침묵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박병호는 6회초 무사 1루 때도 우익수 파울플라이에 그쳤다. SK 한동민의 수비가 좋았기에 박병호의 타격내용이 더 대비됐다. 8회초, 패색이 짙어가는 가운데 박병호는 바뀐 투수 김태훈에게 다시 삼진으로 물러났다.
준플레이오프서 결정적 홈런을 날린 박병호지만 그 이후 인상적인 모습이 사라졌다. 팀 타선은 활화산을 유지하고 있으나 박병호의 존재감은 희미하다. 샌즈, 송성문, 서건창, 임병욱, 김규민이 매 경기 번갈아 활약 중이라 더욱 초라해지는 결과다.
넥센은 이날 1-5로 패하며 플레이오프 2패가 됐다. 한화를

꺾고 호기롭게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으나 조기탈락 위기에 빠졌다. 핵심자원 이정후가 포스트시즌에 나서지 못하게 된 가운데 박병호마저 침묵하니 플레이오프서 넥센의 활로가 나오지 않는다. 3년 만에 다시 맛보는 KBO리그 가을야구인데 결과에 웃지 못하는 중이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식약처 "공적마스크 판매 6월말 종료…시행방안 협의 중"
  • 김현아, "민주당, 윤미향 지키는 고집불통"
  • 서울 고3 확진자…강동 상일미디어고 재학생
  • 윤미향 의혹 놓고 여성단체 입장차 '뚜렷'
  • 김미애 비대위원은 누구? 보수 '흙수저' 스토리
  • 쿠팡-마켓컬리 확진자 3명, 사업 설명회 갔다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