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쿠바 야구, MLB와 역사적인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18-12-20 1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쿠바 야구가 메이저리그와 협약을 맺었다. 쿠바 선수들이 메이저리그에 뛰기 위해 목숨을 걸고 탈출하는 일은 이제 없어지게 된다.
AP통신은 20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메이저리그 선수노조, 쿠바야구협회가 쿠바 선수들이 망명하거나 탈출하는 일 없이 메이저리그 구단에서 뛸 수 있도록 하는 협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앞으로 쿠바 선수들은 합법적으로 메이저리그 구단과 계약할 수 있게 됐다.
쿠바 야구는 아마추어 최강으로 불리지만, 쿠바와 미국 간의 정치적 긴장 관계 탓에 쿠바 선수들의 공식적인 메이저리그 진출은 없었다. 최근까지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는 쿠바 출신 선수들은 목숨을 걸고 고국을 탈출하거나 제3국으로 망명해 미국으로 가야했다.
쿠바 야구선수가 합법적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사진=AFPBBNEWS=News1
↑ 쿠바 야구선수가 합법적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사진=AFPBBNEWS=News1
하지만 이번 협약으로 쿠바 선수들의 탈출과 망명은 중단될 전망이다.
메이저리그와 쿠바야구협회는 한국과 일본, 대만과 마찬가지로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도입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협약 내용은 쿠바야구협회는 25세 이상에 6년 이상의 선수 경력을 갖춘 선수가 메이저리그 진출을 원하면 제한없이 풀어줘야 하고, 더 어린 선수들이 마이너리그 계약을 원할 경우에는 쿠바야구협회 재량에 따라 결정할 수 있다.
이번 협약으로 메이저리그는 정상적인 경로로 쿠바의 유망주들을 영입할 수 있고, 쿠바야구협회는 거액의 이적료를 챙겨 재정을 충당할 수 있게 됐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지난 몇 년 동안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쿠바 야구 선수들이 위험하게 탈출하지

않고, 합법적이고 안전한 방법으로 메이저리그 구단들과 계약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왔다. 이번 협약으로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 이미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쿠바 선수들이 겪은 과정 없이 쿠바의 다음 세대들이 뛸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정부, 일본 수출규제 WTO 제소에 반도체 업계 '촉각'
  • 인천 부평구 공무원 2명 확진…'교회·PC방'
  • 시위 저지에 전투헬기 '블랙호크'까지 띄웠다
  • 내일 '3차 등교' 앞두고 534개교 등교중지
  • 진중권, 우희종 향해 "대꾸도 싫은데…" SNS 설전
  • KBS '여자화장실 몰카범' 용의자는 공채 개그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