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타자만으로 통할까’ 2년차 오타니에 쏠리는 관심

기사입력 2018-12-24 23: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투타 겸업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 신인왕까지 차지했던 오타니 쇼헤이(24·LA에인절스)가 2년차인 2019시즌 타자로만 나선다.
일본 베이스볼킹은 24일 “메이저리그에서 투타 겸업으로 선풍을 일으킨 아메리칸리그 신인왕 오타니의 진가가 발휘될까.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을 받은 그는 2년차인 2019시즌에 타자 하나에만 도전한다”고 밝혔다.
매체는 “1루수 저스틴 보어가 에인절스에 합류했다. 장타력에서 큰 힘이 될 것이라 전망한다. 보어가 활약하면 알버트 푸홀스의 출전 기회에도 영향이 미치고, 지명타자로 나서야 할 오타니에게도 영향이 갈지 모른다. 3명이서 1루수와 지명타자 포지션을 다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타자로만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는 오타니가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 타자로만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는 오타니가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오타니가 타자로서 풀타임을 뛸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우선 주전 경쟁을 해야 하고 새로 온 감독의 기용 방침, 재활 문제도 딸려있다. 예측하기 쉽지 않다.
매체는 오타니가 주전으로서 풀타임을 소화한다고 가정했을 때 162경기에 출

전해 타율 0.273 출루율 0.353 장타율 0.515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했다.
여기에 “팀 사정상 현실적이진 않은 전개지만, 근사한 수치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오타니는 2년차 징크스를 날리고 30홈런 100타점을 달성해도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믿음을 보였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공무원 표류 당시 조류 흐름도 영상 입수…'월북' 정반대 해석
  • 구글, 모든 앱에 30% 수수료 부과…소비자 부담 커질 듯
  • 25층까지 급상승한 공포의 엘리베이터…모녀 '공포의 2시간'
  • [단독] 흉기 휘두르며 욕설까지…비번 경찰에 제압돼
  • [단독] 추석 앞두고 오토바이 운전자 참변…덤프트럭 사고 어쩌나
  • 문 대통령 내외 재래시장 방문 "국민들 지갑 닫지 않았으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