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프로 첫 홈런 맛 본 장진혁 “팀 승리에 기여해 더 기쁘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9-06-01 20:47 l 최종수정 2019-06-01 2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팀이 달아날 수 있는 홈런을 때려 더 기뻤다.”
한화 이글스 장진혁이 프로 데뷔 첫 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한화는 1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6-0으로 승리하며 최근 3연패에서도 탈출했다.
1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9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 경기가 열렸다. 9회초 2사 1, 2루에서 한화 장진혁이 데뷔 첫 홈런을 스리런홈런으로 장식하고 ...
↑ 1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9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 경기가 열렸다. 9회초 2사 1, 2루에서 한화 장진혁이 데뷔 첫 홈런을 스리런홈런으로 장식하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장진혁은 이날 7회초 안타를 치고 출루한 김태균의 대주자로 경기에 출전했다. 그리고 팀이 3-0으로 앞서있던 9회초 2사 주자 1, 2루 상황에서 SK 투수 박민호를 상대로 이날 첫 타석에 들어서 2구 128km 체인지업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스리런포를 쏘아올렸다. 이는 장진혁의 데뷔 첫 홈런이다.
광주일고-단국대를 거쳐 2016 신인 2차 4라운드 전체 39순위로 한화에 입단한 장진혁은 올 시즌 들어 경기 후반 대수비나 대주자, 대타로 중용되고 있다.
경기 후 장진혁은 “프로 첫 홈런이 언제 나오나 했었는데, 팀이 달아날 수 있는데 기여할 수 있는 홈런이라 기쁘다”며 웃었다.
이어 “의욕만 앞서기보다는 주어진 기회에 있어 한 경기 한 경기 집중하고 있다. 감독님이나 코치님께서 과감한 플레이를 펼치기를 주문하신다. 오늘 첫 홈런처럼 좋은 타격감 이어가며 매 경기 주어진 기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바이든 시대' 열었다
  • 시위대 난입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바이든 취임선서
  • LG전자 어쩌다가…"스마트폰 사업 매각 검토"
  • [단독] 아버지 때린 의대 교수 '유죄'…판결 확정 뒤 범행 부인
  • [단독] "친구들이 남긴 밥까지 먹였다"…물고문에 식고문 정황도
  • 바이든 "통합 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화합 호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