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대북 금융제재 동참

기사입력 2006-09-15 10:02 l 최종수정 2006-09-15 13: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 정부가 이달 안에 대북 금융제재에 착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금융제재 조치는 오는 19일 각료회의를 거쳐 승인 절차에 들어갑니다.
김희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일본 현지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외환법에 근거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단체와 개인을 상대로 일본내 금융계좌로부터의 예금 인출과 해외송금을 '허가제'로 함으로써 사실상 북한 금융자산을 동결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이 지정한 단체 12곳을 대상에 포함시키면서 대북 제재에 본격적으로 동참하기로 한 것입니다.

대상 가운데 대부분은 북한 금융기관과 상사들로, '북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와 '단천상업은행' 등이 포함됐습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는 대북 제재에 대해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다고 말했지만, 미국.한국과 연대해서 협력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해 조만간 제재에 착수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아베 신조 관방장관도 기자회견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적절히 실시하겠다며 관계 부처 사이에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19일 각료회의를 거쳐 승인 절차가 남은 이번 조

치는 북한에 대한 물리적 타격보다 심리적 압박이 상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앞서 일본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지난 7월5일 당일 북한 화물여객선 만경봉호의 입항금지를 비롯한 9개 항목의 제재조치를 단행한 바 있습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추석연휴 만난 누나 부부에게 흉기 휘두른 60대…매형은 숨져
  • "강간당했다" 거짓 신고 뒤 합의금 뜯은 여성들 실형
  • 명절에 떡 먹다가 기도 막혔을 때 응급처치 방법은?
  • 윤석열 장모 '사문서 위조' 재판 준비만 반년…정식 재판 기일도 미정
  • 문 대통령·메르켈 오늘 오후 정상통화…독일과 협력 관계 논의 예정
  • 쇠창살 절단 후 담요 묶어 담장 넘어 도망…'영화 같은' 탈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