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미군 주둔비 분담 증대 거듭촉구

기사입력 2006-10-03 08:17 l 최종수정 2006-10-03 0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리처드 롤리스 미 국방부 동아태 담당 부차관은 한국이 주한미군 주둔경비 분담률을 현 수준에서 올리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의 "인력과 능력"을 감축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한국의 분담률 증대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롤리스 부차관은 국방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해 한국의 분담률 38%는 "공정한" 것이 아니라며 현재 한미간 진행중인 방위비 분담 협상 결과가 지난해와 비슷하게 나올 경우 주한미군의 능력 감축이 불가피하다며 "심각한" 결과가 될 것이라고 말

했습니다.
그는 이어 지난해 한국이 부담한 미군주둔 경비는 6억8천만달러라며 미국의 요구조건에 10%가 부족한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한미간 작전통제권 이양기간에 대해서는 앞으로 3년간 이뤄지는 게 "최적"이라고 강조함으로써 2009년 입장이 불변임을 거듭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본회의 전날에도 여야 협상 실패…법사위 두고 평행선
  • 통합당 사무처 인선도 파격…조직총괄에 호남 흙수저
  • 인종차별 항의시위 열흘째…무차별적 약탈에 한인 '불똥'
  • '나눔의 집' 후원자들, 집단 후원금 반환 소송
  • '깜깜이 감염' 늘었다…"대규모 유행 우려"
  • 플로이드 추모식 열려…"사법제도 바꿔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