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연구소 "북 내년 아태 지역 최대 위협"

기사입력 2013-12-21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이 내년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보를 위협하는 최대 요인이 될 것이란 한 미국 연구소의 전망이 나왔습니다.
우리 군 당국도 북한 내부 이상 징후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선한빛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미국내 싱크탱크 격인 아시아정책연구소가 내년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안보를 가장 위협하는 존재로 북한을 꼽았습니다.

연구소는 내년도 아태 지역에서 주목해야 할 11대 현안을 발표하면서, 북한이 4차 핵실험 또는 탄도미사일 실험을 하는 등 불안정한 행보를 보일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특히 장성택 처형은 한반도 안보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김정은이 장성택 처형을 계기로 정권 내부 결속을 다지는 데 집중하면서 국제사회 협상에 진지하게 나올 가능성은 적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이는 장성택 처형이 불길한 징후라는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의 발언이나 북한의 도발을 우려한 마틴 뎀프시 미 합참의장의 발언과 비슷한 맥락입니다.

▶ 인터뷰 : 마틴 템프시 / 미국 합참의장
- "독재자들에 의한 이런 종류의 내부 행동은 종종 도발의 전조가 됩니다. 내부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관심을 분산시키기 위한 것입니다."

우리

군 당국도 북한의 급변사태 유형별 대비책을 담은 작계5029를 수립하는 등 돌발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에 따라 한미 정보당국은 현재 모든 대북 감시 채널을 동원해 북한 내부의 이상징후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MBN 뉴스 선한빛입니다.
[ 선한빛 / sunhanbit7@gmail.com ]

영상편집 : 윤 진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 여성단체에 의문의 1000만 원 입금…알고 보니 '감형' 노린 기부금
  • 하루 90만 원 벌어도 사람이 없다?…흑산 홍어썰기 기술자 자격증 도입
  • 50년 만에 시베리아서 백두산 호랑이 발자국 발견
  • '중국 최고령' 67세에 딸 출산한 여성 근황 보니…인플루언서로 변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