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NHK, 이번엔 경영위원 "軍위안부 강제성 증거없다"

기사입력 2014-02-20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난징(南京) 대학살은 없었다'는 등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햐쿠타 나오키(百田尙樹) NHK 경영위원이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을 부정했다.
20일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햐쿠타씨는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에서 나는 계속 트위터나 잡지에 강제성이 없었다고 써왔다"며 "강제성의 증거는 (위안부 강제동원 문제를 일본에서 최초 제기한) 아사히 신문이 일대 소란을 피운 이후 (강제동원) 긍정파와 한국 측이 필사적으로 나섰지만 국가에 의한 강제 또는 관여의 증거는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위안부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일본 우익들의 일반적인 주장을 넘어 일본군이 위안부 제도를 만들고 운영한 사실까지 부정하는 취지의 발언이다.
햐쿠타씨는 일본 정부가 1993년 고노(河野)담화를 통해 인정한 '국가의 관여'까지 부정하느냐는 확인 질문에 "'관여'라는 말은 미묘하다. 결국 국가와 군에 의한 강제의 증거는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을 바꾼 뒤 "나는 윤리적인 문제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며 "어디까지나 강제성은 없었다는 의미로 말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자신을 개헌지지자라고 소개한 햐쿠타씨는 "공격을 받더라도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것이 현재의 헌법"이라며 현행 헌법상 보장된 자위권의 존재를 부정했다. 또 "절대 침략전쟁은 하지 않지만, 다른 나라의 침략을 받으면 국민과 국토를 지키기 위해 철저히 싸우는, 그런 헌법으로 바꾸자는 것"이라며 궤변에 가까운 주장을 폈다.
또한 그는 최근 도쿄 도지사 후보 지원연설을 하면서 난징대학살을 부정하는 등 문제 발언을 한 것이 NHK경영위원으로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온 데 대해 "나는 난징대학살은 없었다고 말했지만 난징대학살이 있었다고 했더라도 역시 비판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작가인 햐쿠타씨는 지난 3일 도쿄 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다모가미 도시오(田母神俊雄) 후보의 지원연설을 하면서 일본군이 중국인 수십만 명을 학살한

난징대 학살(1937년 12월∼1938년 1월)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태평양전쟁 말기 미군에 의한 도쿄 대공습과 원폭 투하를 "비참한 대학살"이라고 규정하고, 일본인 전범을 단죄한 도쿄재판은 "이(대학살)를 지우기 위한 재판이었다"라고 주장했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야, 파업 손배소 제한 '노란봉투법' 단독 상정…국민의힘 "불법파업 조장법이냐"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포커스M] 1만 명 강제동원된 국내 일본 무기공장 '조병창' 철거 논란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