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제레미 시겔 "홍콩 시위사태에도 中주식 쥐고 있어라"

기사입력 2014-09-30 14:00


주식 강세론자인 제레미 시겔 펜실베니아대 와튼스쿨 교수가 일촉즉발 상황에 처한 홍콩사태에도 불구하고 중국 주식을 쥐고 있으라고 주문했다.
지난달 29일 시겔 교수는 CNBC에 출연,"홍콩 민주화 시위가 장에 혼란을 가져오고 있지만 그렇다고 투자자들이 중국 주식을 매도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시겔 교수는"만약 홍콩 시위사태가 러시아.우크라이나처럼 극한 대립상황에 빠지고 국제적인 제재조치가 나올 정도로 악화된다면 문제가 심각해질 수 있다"면서도"하지만 이런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확률은 거의 없다고 본다. 국제 정치에 항상 이런 불확실성은 존재해왔다"고 투자자들을 안심시켰다

.
시겔 교수는"홍콩 주식은 현재 주가수익비율(PER)이 10배 이하에 불과하다”며 "(최근 혼란상이) 홍콩의 미래가 어느정도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기는 하지만 투자자들이 리스크를 감수한다면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뉴욕 = 박봉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