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아베 "일부 국가·민족 배제 언동 매우 유감"…혐한시위 반대 표명

기사입력 2014-10-01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국회에서 진행된 야당 질의에 대한 답변에서 혐한시위로 대표되는 일본 내 헤이트 스피치(특정 민족, 인종 등에 대한 혐오 시위나 발언 등)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고 일본 언론이 1일 보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전날 중의원 본회의때 "일부 국가, 민족을 배제하려는 언동이 있는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교육과 계발을 충실히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부연했으며, 법적규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같은 날 아베 총리에게 질문한 가이에다 반리(海江田万里) 민주당 대표는 헤이트 스피치에 대해 "국제사회에서 터무니없다는 시각으로 보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민족 차별과 편향된 민족주의에는 일절 가담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아사히신문은 1일자 사설에서

일본의 대표적 혐한단체인 재특회(재일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 모임) 관계자들과 과거에 찍은 사진이 공개된 야마타니 에리코(山谷えり子) 국가공안위원장이 외신 회견에서 재특회에 반대한다는 명확한 의지를 밝히지 않았다고 지적한 뒤 그를 임명한 아베 총리가 직접 재특회가 선동하는 민족차별은 용납하지 않겠다는 결의를 확실히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적었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달리던 전동 킥보드와 부딪친 60대 남성 3일째 중환자실에
  • 경찰 조사 받던 남성…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 '고구마 대신 사이다?'…여권, 차기 대권구도 '요동'
  • 이해찬 대표, 생방송서 성금 봉투 못 찾는 해프닝
  • 지역발생 3월 말 이후 최다…"거리두기 상향 곧 결정"
  • 수자원공사 "댐 방류량 5배 넘게 늘려요"…20분 전 통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