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최순실 "대통령께 사과…죽고 싶다"

기사입력 2016-10-27 07:00 l 최종수정 2016-10-27 0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현 정권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독일에서 한 국내 언론과 단독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최 씨는 "나라만 위하는 대통령께 물의를 끼쳐 사과드리고 싶다"며 "죽고 싶다"는 심정을 밝혔습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달 3일 독일로 출국한 최순실 씨.

다른 국가로 잠적했을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최 씨는 여전히 독일에 있었습니다.

최 씨는 독일 헤센주의 한 호텔에서 세계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일단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최 씨는 "대통령이 훌륭한 분이고 나라만 위하는 분인데, 심적으로 물의를 끼쳐 드려 사과 드리고 싶다"며 "정말 잘못된 일이다. 죄송하다"고 심경을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의 연설문을 수정한 사실도 인정했습니다.

최 씨는 "대선 당시인지 그전인가에 했다"며 "박 대통령의 마음을 잘 아니까 심경 고백에 대해 도움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았고, 국가 기밀인지도 몰랐다는 게 최 씨의 설명입니다.

특히 태블릿 PC를 통해 VIP 보고서를 미리 받아봤다는 주장에 대해서는"태블릿을 쓸 줄도 모르고 내 것도 아니다"라면서 "검찰에서 확인해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씨는 또 청와대 인사개입과 미르와 K스포츠재단 특혜 의혹 등에 대해서도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자들이 우리를 범죄자로 만들어놨다"며 "오늘도 약을 먹고 죽을 수 있다"고 토로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편집 : 박기덕
사진출처 : 세계일보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이재명 "토건 기득권 해체"…홍준표 "관련됐으면 감옥가야"
  • 경찰, 화천대유 대표 소환 조사…"수상한 자금 흐름 발견"
  • 신규 확진 1,605명 일요일 최다…"확진자 점진적 증가 가능성"
  • 북한, 한국 SLBM에 "걸음마 단계" 평가절하
  • 문준용, 양구군서도 7천만 원 배정…2년 6개월간 2억 넘는 예산
  • '가로본능' K5에 전복된 테슬라…보험처리는 100:0?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