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백악관 `문고리권력` 힉스 공보국장 사임

기사입력 2018-03-01 15: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하나였던 호프 힉스 백악관 공보국장(29·사진)이 지난달 28일 사임의사를 밝혔다.
힉스 국장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감사를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트럼프 대통령과 정부에 행운을 빈다"고 사임의 뜻을 전했다. 그의 사임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몇 주 내로 이뤄질 것이라고 뉴욕타임즈(NYT) 등 외신들은 보도했다.
모델 출신으로 뉴욕의 컨설팅회사에서 일하다가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와 함께 일한 인연으로 2016년 트럼프 대선캠프에 합류한 힉스는 최근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공보 담당으로 활약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가장 오랫동안 호흡을 맞춘 참모 중 하나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문고리 권력'으로 불리던 인물이다.
NYT는 힉스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특성을 잘 이해하고 그의 결정에 제대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참모 중 하나였다고 평가했다.
정확한 사임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힉스 국장은 지난 수개월 간 사임을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동료들에게 "공보국장으로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은 다 이뤘으며 떠나기에 '완벽한 순간'은 없다"는 얘기를 해왔다고 NYT는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는 그가 2020년 대선을 포함해 미래에 트럼프 대통령과 다시 일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

혔다고도 전했다.
CNN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힉스 국장이 가정폭력 논란에 연루된 롭 포터 백악관 전 선임비서관의 스캔들이 불거지면서 사임을 진지하게 고려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포터 전 비서관과 힉스 국장이 연인 사이라는 루머가 영국 언론에서 등장한 바 있다.
[오신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재판 거래' 확인돼도 이재명 '무죄' 뒤집기 어려워
  • 신차 한 달 만에 고장났는데…부품은 안 오고 환불하자니 손해
  • "하루 새 6원 껑충" 자고 나면 오르는 기름 값…유류세 안 내리나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간미연, 모더나 접종 후 "최저 혈압 61…살아는 있습니다만"
  • '낙태 종용 K배우' 지목 김선호, 침묵 깼다…"사실 파악 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