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폼페이 유적지서 안장·장식품까지 달린 온전한 말(馬) 화석 발굴

기사입력 2018-12-24 15:57 l 최종수정 2018-12-31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기 79년 베수비오 화산 폭발로 한순간에 화산재에 묻혔던 이탈리아 나폴리만(灣) 인근의 폼페이 유적지에서 마구가 달린 온전한 모양의 말(馬) 화석이 근 2천년 만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탈리아 안사통신은 오늘(24일) 고대 로마제국 장군 집으로 추정되는 폼페이 외곽의 한 저택 마구간 부지에서 실물 골격의 말 한 마리와 2~3마리의 말 뼈가 발굴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석화된 상태로 살아 있을 때의 모습이 보존된 말은 말뚝에 매인 채 목제 안장과 청동 장식품을 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때문에 말의 주인이 로마제국의 군사령관이나 고위 관리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 저택은 테라스에 올라 나폴리만과 카프리섬의 절경을 즐길 수 있을 정도로 조망이 좋은 곳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마시모 오산나 폼페이고고유적공원 관리소장은 화산재나 화산폭발로 생긴 수증기로 인해 마구간에 있던 말들이 폐사했을 것이라며 약 2천년 전의 말을 온전한 형태로 발굴한 것은 고고학적으로 드물어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최후의 날'이란 영화로도 유명한 베수비오 화산 폭발은 서기 79년 8월 24일 이른 오후에 발생했습니다.

이 폭발로 고대도시 폼페이는 순식간에 화산재

에 파묻혀 죽음의 도시로 바뀌었습니다. 1549년 수로 공사 중 유적이 처음 발견된 뒤 18세기 들어 본격적인 발굴작업이 이뤄지면서 화산재 속에 잠들어 있던 폼페이가 세상 밖으로 나왔습니다.

지금은 전체 유적지의 3분의 2 정도가 발굴된 상태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북한, 남측 영해침범 경고…"시신 찾으면 넘겨줄 것"
  • [속보] '상온 노출' 독감백신 접종자 407명…어제보다 83명 늘어
  • 청와대 "남북 조사 차이점에 공동조사 요청"
  • [시사스페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전세계 코로나19, 내년 돼야 끝난다"
  • 최대집 의협 회장 "협회 역할은 의사 국가고시 재응시 기회 만드는 것"
  • 정 총리 "전쟁 준하는 사태…추석 고향 방문 자제가 효도하는 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