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도쿄 올림픽 앞둔 日, 편의점서 음란물 잡지 판매 중단

기사입력 2019-01-23 15:54 l 최종수정 2019-01-30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9월 럭비 월드컵과 내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앞두고 일본 편의점 업계가 음란물 잡지 판매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어제(현지 시간 22일) CNN 보도에 따르면 일본 편의점 업계 1위 세븐일레븐과 3위 로손은 8월까지 음란물 잡지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적인 행사를 맞아 수십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유입되는데 음란물 잡지가 국가 이미지를 낮출 우려가 있어 개선에 나선 것입니다.

세븐일레븐의 모회사인 세븐&아이 홀딩스 대변인은 "연령이나 성별에 관계없이 모든 고객이 상점에서 쇼핑을 더 편안하게 할 수 있도록 음란물 잡지 판매를 중단했다"며 "개별 점포 관리자 재량에 따라 음란물 잡지 판매를 맡길 예정이지만 회사 방침상 판매를 권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로손 역시 성명을 내고 "전국 모든 매장에서 8월 말까지 성인 잡지 판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로손은 앞서 오키나와 2300여

개 점포에서 이같은 조처를 취했으며 이를 전국적으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일본에는 노골적인 삽화 만화 '망가'(Manga)를 포함해 음란물 잡지 판매가 널리 퍼져 있습니다. 음란물 잡지는 대부분 편의점 플라스틱 보호대 아래 전시돼 있습니다. 미성년자는 구입할 수 없지만 아이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에 전시된 경우가 많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길러준 주인 잘 따르지만 적수엔 아주 사나워"…북한, 풍산개 재조명
  • "노예근성 싫어"…'경기장 청소 찬사'에 일본 내부는 다른 목소리
  • "시진핑·공산당 물러나라"…중국서 코로나19 봉쇄 항의 시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영국 매체 "반정부 시위 동조 이란 선수들, 귀국 후 처형 가능성 있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