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상품권' 로비 수사 본격화

기사입력 2006-09-01 21:17 l 최종수정 2006-09-01 21:17

상품권 업체 지정을 둘러싼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과거 상품권 사업에 뛰어들었던 60여개에 대한 기초 조사를 마치고 다음주부터 본격적인 소환에 나섭니다.
강태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검찰이 60여개 상품권 발행업체 대표와 실무자들에 대한 기초 조사를 마쳤습니다.

이들은 상품권 인증제가 도입된 지난 2004년과 지정제가 도입된 지난해 발행업체 선정을 놓고 경쟁했던 업체들입니다.

검찰 조사에서 일부 업체들은 경쟁사들이 정치권에 금품로비를 펼치거나 실력자를 동원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따라 검찰은 이르면 다음주부터 로비 의혹과 관련해 이미 출국금지된 정치권 브로커 3~4명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이들에 대한 계좌추적을 통해 실제 이들이 국회 문광위 등과 접촉했는 지 확인할 방침입니다.

또 이미 출국금지 상태인 전 국회 문광위 수석 전문위원 김문희 씨도 조만간 소환하는 한편 문광위 속기록 검토작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한국컴퓨터게임산업중앙회 김민석 회장이 구속기소돼 신병이 확보된 만큼 영등위 심의 과정의

의혹에도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강태화 / 기자
-"이에 따라 황금성 심의를 맡았던 김혁 전 영등위 위원을 비롯한 영등위 위원들이 이르면 다음주 소환될 것으로 보여 상품권 선정을 둘러싼 로비 의혹의 실체가 조금씩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강태화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