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이라크 저항 오래갈 줄 몰랐다"

기사입력 2006-09-11 05:17 l 최종수정 2006-09-11 0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딕 체니 미국 부통령이 이라크에서의 저항이 지금처럼 오래갈 줄은 몰랐다고 시인했습니다.
체니 부통령은 9.11 테러 5주년을 앞두고 미 NB

C방송 언론과의 만남 프로에 출연해 이라크 전과 영장없는 구금제도 등 미국 정부의 정책을 연호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체니 부통령은 또 이라크 전 개전 당시 최선의 정보를 활용했다고 거듭 주장하며, 사담 후세인 정권을 붕괴시킴으로써 세계가 훨씬 나아졌다고 강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심정지 올 때까지 '폭행'…술 취해 동료 때린 남성
  • [속보] "마스크 5부제 6월부터 폐지…언제든 구매 가능"
  • 아시아는 왜 코로나19에 강할까?…습관·변이 등 복합
  • '돈봉투 만찬' 안태근 재산 51억 신고…3년간 19억 늘어
  • 구출되자 연신 "만세" 만삭의 위안부 영상발굴
  • "정경심, 남편이 '조국 수석'이라 주식 못한다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