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요르단, 호텔 폭탄 테러범에 사형 선고

기사입력 2006-09-22 01:02 l 최종수정 2006-09-22 0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요르단 군사법원은 지난해 11월 암만 시내 호텔 3곳에서 발생한 폭탄테러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이라크 여성 사지다 알-리샤위에게 교수형을 선고하고 테러와 관련해 수배된 용의자 6명에게도 궐석재판을 통해 사형을 선고했다

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리샤위는 지난해 11월 남편과 남편 친구 2명과 함께 암만 시내 3개 호텔을 겨냥한 자폭테러를 기도했지만 폭탄 띠가 터지지 않자 도주했다가 나흘 만에 체포됐습니다.
이 테러로 리샤위의 남편 등 테러범 3명과 호텔 손님 60명이 사망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 감염…종교 모임 취소해야"
  • [속보]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숨진 채 발견
  • 이용수 할머니 또 격앙 "위안부 팔아먹어…"
  • TV·냉장고보다 공기청정기·의류관리기
  • 방문판매업체 42명·탁구장 17명 확진…집단감염
  • [영상단독] "손가락 지져 지문 없애"…아동 학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