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네이버 뉴스 "이용자 보호 강화한다"

기사입력 2006-10-02 10:42 l 최종수정 2006-10-02 1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가 뉴스서비스의 기사나 뉴스 댓글로 인한 이용자와 피해자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24시간 안내센터'를 운영합니다.
포털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논의가 불거지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방안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김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그 동안 네이버는 네티즌들의 기사 수정·삭제 등의 요구를 일반 고객센터 또는 뉴스팀이 개별 처리해 왔습니다.

하지만 오는 10일부터 24시간 운영되는 전용 핫라인을 통해 신속한 서비스가 가능하게 됐습니다.

이에 따라 이용자들은 기사와 댓글을 통해 명예훼손 혹은 초상권이 침해된 경우 등에 대해 예전보다 빠르게 결과를 통보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네이버는 또한 미디어 전문가와 이용자가 직접 참여하는 이용자위원회를 오는 12월 구성해 뉴스 서비스 모니터를 강화할 예정입니다.

다른 포털들도 뉴스 서비스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SK커뮤니케이션즈는 네이트닷컴에서 서비스되는 뉴스뉴스의 공공성을 높이기 위해 미디어책무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다음커뮤니케이션도 같

은 이유로 '열린사용자위원회'를 만들었습니다.

사실상 언론의 역할을 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책임은 지지 않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포털들.

뉴스 서비스의 투명성 강화를 위한 이들의 노력이 어떤 결실을 가져올 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김정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흑인사망 항의시위 격화…주 방위군 동원·통행금지 확대
  • 靑비서관 7명 인사…의전비서관 탁현민·교육비서관 박경미
  • 日산케이 "자민당, 정의연 의혹 한일관계 영향 주목"
  • 양정숙, 윤미향, 김홍업…與 비례대표 '부실 검증' 논란
  • 故리원량 부인 "남편 이름 딴 거리 원치 않아"
  • '홍콩 스타' 성룡, 홍콩보안법 지지 선언 동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