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북 공작원 접촉' 민노당 전 간부 영장

기사입력 2006-10-25 23:42 l 최종수정 2006-10-25 2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 공작원을 해외에서 몰래 접촉하고 당국의 허가 없이 북한을 방문한 민주노동당 관계자와 재야 인사들이 공안당국에 적발됐습니다.
검찰은 지난해 중국에서 북한 공작원과 접촉한 혐의로 민노당 전 중앙위원 이정훈 씨를 전격 체포했다고 밝혔

습니다.
이씨는 지난해 S씨 등 재야인사 2명과 함께 중국으로 출국해 현지에서 공작활동을 해온 북한인과 만나 밀담을 나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민노당은 국정원이 구체적인 정황도 제시하지 않았다며, 이는 공안 분위기를 만들려는 국정원의 음모라고 반발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정의연 "쉼터 소장, 압수수색 후 힘들어해"
  • 용인서 7명 추가 확진…쿠팡물류센터 3명
  • 롯데월드 "확진자 방문으로 영업 종료"
  • 무단횡단 보행자 치어 숨지게 한 버스기사
  • "검사가 증언 강요" 한명숙사건 강압수사 논란
  • 정총리 "이번 주 수도권 방역 고비…법적 조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