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오피스텔 분양시장 ‘투자 주의보’…분양가와 분양률 반비례

기사입력 2016-03-28 16:20 l 최종수정 2016-03-29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해 분양시장 호황에 힘입어 약 6만1000실 규모의 오피스텔이 분양에 나섰다. 청약경쟁률도 치열해 적게는 수십대 일, 많게는 수백대 일까지 기록했다.
하지만 청약경쟁률과는 다르게 계약률은 공급과잉과 청약열기에 따른 한계를 여실히 드러냈다. 지난해 분양해 수십, 수백대 일을 기록했던 오피스텔들 상당수는 요즘도 선착순으로 분양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부동산114가 지난해 분양한 오피스텔의 실제 분양현황을 살펴본 결과, 전국 222개 단지 중 95개 단지인 42%가 현재(2016년 3월)까지 분양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에서는 141단지 중 56개 단지가, 지방에서는 81단지 중 39개 단지가 잔여물량을 소화하지 못했다. 특히 미분양 비율이 수도권(40%)에 비해 지방(48%)이 높아 지방이 수도권에 비해 물량 해소에 어려움을 겪었다.
미분양 발생의 주원인으로는 단연 ‘고분양가’가 꼽힌다. 지난해 전국 시·도 중 오피스텔 공급이 가장 많았던 경기도를 조사한 결과, 분양가와 분양률은 반비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평균 분양가(796만원)보다 낮은 분양가에 공급한 시흥시(687만원), 고양시(708만원), 용인시(735만원), 화성시(755만원)는 경기도 평균보다 높은 분양률을 보인 반면, 경기도 내 다른 시보다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높았던 지역들은 분양률이 50%를 밑돌았다. 특히 하남시(929만원)는 분양률이 10%에 그쳐 최악의 성적을 거뒀다. 지역 내 개발호재에 청약이 몰렸지만 사업장별로 입지 차이를 확인한 청약자들이 계약을 포기하는 사례가 속출한 것이다.
분양가가 높았지만 선전한 지역도 있다. 수원시(926만원)는 경기도 내 다른 시보다 분양가가 높았지만 광교 신도시에서 분양한 오피스텔들이 좋은 성적을 거두며 분양율 상승에 기여했다. 평택(933만원)은 경기도 내에서 분양가가 가장 높았지만 산업단지 개발, 미군기지 이전 등의 호재에 힘입어 분양률 50%로 선방했다. 이들 지역은 초기 분양가에 입지와 인프라스트럭처 등 오피스텔 수익률을 결정하는 주요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선주희 부동산114 연구원은 “지난해 공급된 물량이 다 소화되지 않은데다 최근

임대수익률도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어 오피스텔 투자자들의 꼼꼼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미분양 위험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오피스텔 투자 전 지역별 개발 호재와 입지, 분양가와 투자 수익률까지 꼼꼼히 따지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 불필요"…문 전 대통령은 동분서주 했는데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스토킹에 살인미수까지…50대 항소심 형량 2배로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