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희림, `남북 경협 지원 TFT` 발족…대북사업 확대 전망

기사입력 2018-04-30 09:47


글로벌 건축설계 및 CM·감리업체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희림)는 남북 경제 협력 및 대북사업 지원을 위한 '남북 경협 지원 TFT'를 발족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남북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에 따른 평화체계 구축으로 인해 향후 대북사업 기회와 교류 증대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희림은 남북 경협 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TFT를 조직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앞으로 남북 경제 협력 및 대북사업 지원을 위한 전담 조직 신설, 대북사업 추진 대응력 및 전문성 확보, 대북사업 참여 확대, 건축설계 기술 교류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도시개발, 마스터플랜 분과(관광단지, 산업단지, 경제특구, 주거단지 개발 등) ▲교통, 물류시설 분과(여객터미널, 철도역사, 물류시설 등) ▲스포츠, 문화시설 분과(남북 스포츠, 문화예술 교류 확대에 따른 관련 시설, 경기장, 컨벤션센터 등) ▲산업시설, 지식산업센터 분과(개성공단 입주시설, 산업시설 등) ▲호텔, 관광시설 분과(호텔, 휴양 콘도미니엄, 리조트, 관광휴게시설 등) ▲의료, 복지시설 분과(병원, 노인복지시설, 사회복지시설 등) ▲주거시설 분과(단독주택, 연립주택, 아파트, 기숙사 등) ▲대외협력 분과(정부/공공기관, 건설/건축업계, 연구기관, 학계 등과 협력 추진, 홍보/마케팅, 사업상담 등) 등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세부분과를 통해 체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대표이사가 TFT단장을 맡아 남북 경협 사업을 직접 챙기고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희림 관계자는 "2018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로 남북 경협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높아

지고 있다"며 "앞으로 북한의 노후화된 교통인프라, 농촌개발, 산업단지개발, 주택 및 도시개발, 문화 및 관광개발 등 대규모 건설수요가 있을 것으로 보고, '남북 경협 지원 TFT'를 주축으로 남북 간 경제협력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