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美 '反동성애' 메시지 거부 빵집 놓고 논란 가열…"동성애 권리와 종교자유 간 상충"

기사입력 2015-01-24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 시에 있는 빵집 2곳을 둘러싸고 동성애 권리와 종교의 자유 간 공방이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23일(현지시간) 전했습니다.

한 빵집에서 동성애 커플의 케이크 주문을 거부했고, 다른 빵집에서는 반(反)동성애 메시지를 케이크에 새겨달라는 부탁을 거절했기 때문입니다.

두 사건은 지난해 콜로라도 주 법률침해과에 접수된 민원들로, 최근 조사에 나서면서 수면 위로 올라왔습니다. 특히 두 사건은 미국 전역에서 동성애 결혼을 합법화하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는 와중에 불거진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덴버의 아주카 케이크' 주인 마우리 실바는 지난해 3월 빌 잭이라는 남성으로부터 성경 모양의 케이크 2개를 만들어달라는 주문을 받았습니다.

잭은 케이크 위에 '하느님은 동성애자를 증오한다'(God hates gays)는 메시지와 함께 남성 동성 커플이 손잡은 모양과 그 위에 붉은색으로 X자를 새겨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실바는 케이크를 만들어 주겠지만, 혐오스러운 문구를 새기지는 않겠다고 거절하면서 손님이 직접 메시지를 새길 수 있도록 당의와 크림을 주겠다고 했습니다.

초당파적인 기독교단체 '월드뷰 아카데미' 창설자인 잭은 "이 케이크점이 내 종교적 신념을 무시했고, 이는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콜로라도 주 법률침해과에 민원을 넣었습니다.

하지만, 실바는 "그가 종교적 차별을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나도 기독교 신자이며, 기독교 교회나 교인들이 주문하는 케이크도 제작해줬다"고 반박했습니다.

덴버 시 외곽의 또 다른 빵집인 '콜로라도 명품 케이크점' 주인 잭 필립스는 지난해 여성 레즈비언 커플이 주문한 케이크 제작을 거부해 피소됐습니다.

그는 지방법원에서 동성애 권리를 무시했다는 취지로 유죄판결이 내려지자 아예 웨딩케이크를 만들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필립스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동성애 커플을 위해 케이크를 만들고

싶지 않고 내가 만든 케이크가 그들의 결혼식에 있는 것도 원치 않는다"면서 "나는 하느님이 내게 명하신 대로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두 사건을 둘러싸고 일부 주 의회 공화당 의원들은 종교적 배경을 갖고 있는 상점 주인들이 자신의 종교적 신념에 따라 상품 판매를 거부할 수 있는 법안을 제정하겠다고 밝히면서 찬반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타지역 이동 자제"
  • [뉴스추적] 광복절 연설에 '헌법 10조' 등장한 이유는?
  • 중부지역 오락가락 기습 폭우…잠수교 보행자 통행 제한
  •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내일 장마 끝
  • "완치자 혈장, 치료에 효과 징후"…미국 누적 확진자 530만 넘어
  • 양평서 보양식 나눠먹다 마을 주민 집단 감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