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급변하는 에너지 패러다임 속 한국경제의 미래와 생존전략 <오일의 공포>

기사입력 2015-10-28 15:20 l 최종수정 2015-10-28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에너지를 통해 한국경제의 미래를 보다
에너지 전문 기자와 베스트 애널리스트가 만나 저유가 시대의 장기 고착화 우려 속에서 어느 누구도 속 시원히 대답해주지 않는, 급변하는 에너지 패러다임 속 한국경제의 미래와 생존전략을 한 권의 책으로 펴냈다.

세계 최대 에너지 매체인 <플래츠(Platts)>의 한국 특파원 이종헌 기자와, 일찍이 장기 저유가 사이클에 대한 심층보고서를 통해 당시 누구도 쉽게 생각지 못한 유가 급락을 예측해 화제를 일으킨 에너지・화학 베스트 애널리스트 손지우 연구위원은 전경련의 출판자회사 FKI미디어(www.fkimedia.co.kr)를 통해 출간한 『오일의 공포(OIL FEAR)』에서 ‘저유가가 한국경제에 축복인지, 아니면 재앙인지’, 그리고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 속에서 한국경제가 가야 할 길은 무엇인지에 대해 숫자와 역사 분석을 통해 조목조목 짚고 해답을 찾고자 했다.

한동안 유가는 배럴당 100달러 선에서 내려올 줄 몰랐다. 2003년부터 2013년까지 약 10년간 고유가 시대가 이어졌는데, 덕분에 중화학공업의 비중이 높은 한국은 사상 최대의 호황을 누렸다. 에너지 전문가들 사이에선 앞으로 유가가 더 오를 것이라는 예측이 떠올랐다. 상품투자의 귀재라 불리는 월가의 짐 로저스는 “유가가 무려 200달러까지 갈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실상은 이와 정반대였다. 2014년 하반기부터 유가는 무서운 속도로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반년 만에 40달러 선까지 추락했다. 세계 최대의 유가 예측기관이라는 EIA(미국 에너지정보청)와 CERA(미국 캠브리지에너지연구소) 역시 요동치는 유가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번번이 유가 예측에 실패하는 모습을 보였다.

고유가 여론이 주를 이루던 시절, 󰡔오일의 공포󰡕의 저자 손지우 연구위원은 이미 5건의 심층기획 보고서를 통해 지금의 저유가 상황을 예견한 바 있다.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유가급락뿐 아니라, 40~50달러 선의 밴드를 형성할 것이라는 패턴까지 정확히 전망해 화제가 됐다. 󰡔오일의 공포󰡕는 이러한 연구의 연장선상에서 탄생했다. 또 다른 저자인 세계 최대 에너지 매체 <플래츠(Platts)>의 한국 담당 특파원, 이종헌 기자의 풍부한 현장 경험까지 더해져 저유가로 빚어진 작금의 글로벌 경제 상황에 대한 가장 탁월한 미래 보고서가 완성된 것이다.

<주요 내용>

제1장 석유전쟁의 진실

1. 저유가가 불러온 오일의 공포
D의 공포보다 무서운 오일의 공포/ 유가 예측에 대한 새로운 접근/ 석유 시장에 애덤 스미스는 없다/ 유가는 ‘보이지 않는 손’이 아니라 ‘큰손’이 움직인다/ 악마의 눈물, 석유의 본질을 찾아서

2. 유가전쟁의 핵심은 7공주파와 신7공주파
‘석유왕’ 록펠러, 미국 석유 시장의 90퍼센트를 점유하다/ 세계 석유 시장을 쥐락펴락한 7공주파의 등장/ OPEC의 탄생, 그리고 ‘석유황제’ 셰이크 야마니/ OPEC이 감산을 하지 않는 이유/ 슈퍼 메이저의 탄생, 혹은 7공주파의 재림/ 뉴밀레니엄의 첫 충돌: 7공주파 vs 신7공주파

3. 저유가시대는 언제까지 이어질 것인가?
30년 만에 돌아온 투자과잉, 그리고 유가급락/ 죽은 록펠러가 살아 있는 신7공주파를 공격하다/ 저유가가 오래갈 수밖에 없는 이유/ 미국과 사우디에 대해 속단하지 말라

제2장 100년 만에 시작된 탈석유시대

1. 저물어가는 석유의 100년 전성시대
에너지 100년 주기론: 석탄에서 석유 그리고 가스의 시대로/ 석유의 시대는 왜 저물기 시작했을까/ 미국의 부활을 이끈 셰일혁명/ 석유 에너지 패러다임이 붕괴되고 있다/ 셰일가스가 만들어낼 변화를 미리 준비하는 이들: 에너지 정책을 바꾸는 미국과 일본

2. 중국판 탈석유시대의 시작, 가스시대가 열리다
석탄 대국 중국의 딜레마/ ‘신의 한 수’, 중앙아시아 에너지전쟁에 개입한 중국/ 러시아와 중국의 에너지 밀월관계가 시작되다/ 세계 최대의 셰일가스 보유국, 중국에 부는 셰일혁명

3. 전기차에서 3차 산업혁명을 바라보다
모터쇼가 되어버린 세계 최대의 가전쇼/ 에너지와 기술 혁명의 결정체인 전기차/ 전기차 대국을 꿈꾸는 중국/ 2세대 전기차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2015 디트로이트 모터쇼/ 가만히 있을 독일이 아니다/ 셰일가스-전기차-탈석유시대의 도래

제3장 오일의 공포가 다가온다

1. 저유가는 축복이 아니라 공포다
저유가의 양면성/ 유가에 울고 웃는 산업구조/ 전염되는 오일의 공포: 한국이 무풍지대일 수 있겠는가

2. 저유가가 불러온 브라질의 경제위기
브라질의 경제위기는 정말 스캔들 때문일까?/ 독이 되어 돌아온 심해유전/ 페트로브라스의 위기는 브라질 전체의 위기/ 데자뷰: 1980년 멕시코의 모라토리엄/ 새우등 터뜨릴 준비를 하고 있는 두 마리 고래, 미국과 사우디

3. 그래도 석유생산은 늘어난다
국가가 부도로 갈수록 석유는 더 뽑아야 한다/ 석유 리그 숫자가 줄면 석유생산도 정말 같이 줄어들까?/ 시간이

갈수록 줄어드는 석유의 생산단가

4. 오일의 공포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위기의 굴뚝산업, 기회의 소비‧기술/ 굴뚝은 어떻게 위기에서 벗어나야 할까?/ 아시아 LNG 사업이 안전할 수 있을까?/ 리스크는 무지에서 온다 : 새로운 에너지 패러다임에 직면한 대한민국

*단체구입 문의 : 02-3771-0245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이재명 "토건 기득권 해체"…홍준표 "관련됐으면 감옥가야"
  • 경찰, 화천대유 대표 소환 조사…"수상한 자금 흐름 발견"
  • 신규 확진 1,605명 일요일 최다…"확진자 점진적 증가 가능성"
  • 북한, 한국 SLBM에 "걸음마 단계" 평가절하
  • 문준용, 양구군서도 7천만 원 배정…2년 6개월간 2억 넘는 예산
  • '가로본능' K5에 전복된 테슬라…보험처리는 100:0?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