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오달수, 성추행 인정…"저의 잘못, 진심으로 사과"

이동훈 기자l기사입력 2018-03-01 07:41 l 최종수정 2018-03-01 0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배우 오달수 씨가 그동안 불거진 성추행 의혹에 대해 어제(28일) 인정했습니다.
처음에는 성폭력에 대해 부인하다가 또 다른 피해자가 나타나자 사과했습니다.
이동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오달수 씨는 1990년대 극단 연희단거리패에서 활동할 당시 후배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내 기억에는 없는 일"이라며 전면 부인했습니다.

그러나 그제(27일) 연극배우 엄지영 씨가 또다시 "오 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인터뷰를 통해 밝혔습니다.

연기 조언을 구하자 서울의 한 모텔로 데려가 성추행했다는 것입니다.

오 씨는 어제(28일) 오후 보도자료로써 공식입장을 내놨습니다.

오 씨는 "최근 일어난 일들은 모두 저의 잘못이다.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피해를 입었다"고 밝힌 두 사람에게도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오 씨는 "A님에게"라며 "25년 전 잠시나마 연애감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상처 드린 것을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덧붙여 "엄지영 배우님께, TV에 나오게 한 것 죄송하고 반성한다. 준엄한 질책으로 받아들이겠다"고 했습니다.

오 씨의 출연작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출연 예정이던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는 하차했고, 올여름 개봉하는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등 이미 촬영을 마친 영화도 차질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MBN뉴스 이동훈입니다. [batgt@naver.com]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미국 최대의 적, 중국 아니었나?"…58%가 이 나라 찍었다
  • 한국외대 재학생 '오미크론' 확진…지난 주말 인천 목사 부부 교회 방문
  • [영상] 55세와 강제 결혼…아프간 9세 소녀, 미국 인권단체에 구조
  • "아빠가 생일선물로 7000만 원 주셨다" 사연에 누리꾼들 "신고한다"…왜?
  • 진중권, 조동연 소환하며 "박정희, 허리 아래 일 문제 삼지 않아"
  • '이재명 영입인재' 최예림의 5년 단골 식당 사장이 한 말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