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오달수 주·주연 맡은 영화만 4편…재촬영 땐 수십억 추가비용

기사입력 2018-03-04 0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 영화계가 '오달수 쇼크'에 빠졌다.
성 추문에 휩싸인 오달수가 주·조연을 맡아 개봉을 기다리는 영화만 4편이기 때문이다.
우선 그가 조연으로 출연한 '신과함께-인과연('신과함께2')'이 재빠르게 재촬영을 결정했다.
그러나 나머지 영화들은 묘안을 찾느라 부심하고 있다.
오달수는 '이웃사촌'(이환경 감독),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김지훈), '컨트롤'(한장혁) 등 3편의 작품에 주연으로 출연했다. '이웃사촌'은 워너브러더스코리아, '니 부모…'는 이십세기폭스코리아가 각각 투자·배급을 맡았다.
하반기 개봉 예정인 '이웃사촌'은 '7번방의 선물'을 연출한 이환경 감독의 복귀작으로, 가택연금 중인 예비대선주자와 그를 도청하는 비밀정보요원의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실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오달수가 가택연금 중인 야당 정치인 역을 맡았다. 이 영화의 순제작비는 약 80억 원. 오달수의 비중이 큰 만큼, 재촬영하려면 약 15억∼20억 원의 추가 비용이 들 것으로 영화계는 추정한다.
'니 부모…'는 명문 국제중학교의 한 남학생이 호수에 빠져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되자 같은 반 학생들의 부모들이 학교로 소집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오달수는 극 중 피해자의 아버지 역을 맡았다. 순제작비는 50억 원으로, 재촬영할 경우 제작비가 10억 원가량 더 늘어날 전망이다.
[디지털뉴스국]

오달수, 흥행 보증수표<br />
<br />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의 배우 오달수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
↑ 오달수, 흥행 보증수표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의 배우 오달수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1.30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양평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60대 시신 발견…"개울서 장독 닦다가"
  • [속보] 이재명, 경기도 모든 종교시설 2주간 '집합제한' 행정명령
  • '신규 확진 103명' 코로나 19 확산세 속 광복절 집회 강행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이수진 "친일파 파묘법 임기 내 처리" vs 이언주 "이건 패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