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강북에 고분양가 아파트 잇따라

기사입력 2006-09-20 07:27 l 최종수정 2006-09-20 0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은평뉴타운 고가분양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다음 달부터 중구와 성동구, 마포구 등 강북지역에도 평당 분양가가 2천만원을 넘는 아파트가 줄줄이 공급됩니다.
쌍용건설이 다음달 중구 회현동에 공급하는 33층짜리 주상복합아파트의 경우 최소평형인 52평형의 분양가는 평당 2천만원을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회현동에 SK건

설이 지을 주상복합아파트 'SK리더스뷰'와 성수동에 현대건설이 지을 아파트의 분양가도 평당 2천만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업계는 당초 분양가를 평당 1천600만원에서 1천800만원 정도로 예상했으나 은평뉴타운 분양가가 높게 책정되면서 분양가가 오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유승민, 대통령실 직격…"막말보다 나쁜 게 거짓말"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112 신고에 신속히 해결한 경찰
  • '정동야행' 일제강점기 의상 대여 논란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