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나비넥타이 맨 대학병원 교수들, 왜?

기사입력 2013-02-20 20:01 l 최종수정 2013-02-20 21: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나비넥타이를 맨 의사.
언뜻 상상이 잘 가지 않습니다.
딱딱한 이미지가 푸근하게 바뀌면서 환자들의 반응도 좋은데, 나비넥타이를 맨 이유는 따로 있었습니다.
어떤 일인지 최은미 기자의 얘기를 들어보시죠.


【 기자 】
손장욱 교수는 매일 진료하기 전 나비넥타이를 맵니다.

외래에서도, 병동에서도, 넥타이 하나만 바꿨을 뿐인데 환자들과 한결 가까워진 느낌입니다.

▶ 인터뷰 : 손장욱 / 고려대안암병원 감염내과 교수
- "신기하고 재밌어하고 친근하게 생각하는 분들도 있고, 환자들이 좀 더 많이 다가오는 느낌을 제가 받고, 그러다보니 저도 많이 다가가는 느낌이."

환자들도 이런 모습이 반갑기만 합니다.

▶ 인터뷰 : 김서자 / 입원환자
- "더 부드러워보이시고 좋아보이세요."

▶ 인터뷰 : 노오순 / 입원환자 보호자
- "더 친근감있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아요."

사실 의사들이 나비넥타이를 매기 시작한 것은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서입니다.

한 연구팀이 전공의들의 가운과 넥타이를 검사했더니 '슈퍼박테리아'로 불리는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알균이 검출됐습니다.

▶ 인터뷰 : 박승하 / 고려대안암병원장
- "넥타이가 긴 것은 세탁도 잘 하지 않고 환자나 시트에 묻어서 다른 환자에게 균을 옮길 수 있기 때문에."

▶ 스탠딩 : 최은미 / 기자
- "나비넥타이 하나가 감염 예방은 물론 경직된 병원에 새 바람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은미입니다."

[ cem@mbn.co.kr ]

영상취재 :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 최지훈 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24%…다시 한 번 취임 후 최저
  • [속보] 검찰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무기징역 구형
  • 전현희 없는 권익위 감사 종료…전현희 "이제부터 반격"
  • 산후 우울증 앓던 30대, 생후 2개월 아들 숨지게 하고 자수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 경찰, 오피스텔 이웃집 남성들에 '전치 6주' 폭행당한 여성도 입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