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불공정 주식 거래 매년 15% 증가"

기사입력 2006-11-01 17:57 l 최종수정 2006-11-01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3년 동안 불공정 주식거래 적발 건수가 해마다 15% 정도씩 늘고 있지만 금융감독원의 조사 인력은 오히려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학용 국회 정무위원회 의원은 오늘 금융감독위원회에 대한 국정 감사 자료에서 시세조종과 미공개정보 이용 등 불공정 거래 적발 건수가 지난 2003년 198건에서 지난해 259건으로 30.8%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미공개정보 이용으로 적발된 건수는 2003년 27건에서 지난해 59건으로 두 배 이상 늘었으며, 형사 처벌을 위해 검찰

에 넘긴 사건도 133건에서 186건으로 40% 정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 의원은 그러나 금융감독원의 조사 인력은 3년 새 64명에서 54명으로 오히려 감소했으며, 이로 인해 사건이 적체되고 조사 기간이 길어져 불공정 거래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가 어려워졌다고 지적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어제 백신 이상반응 97건…알레르기 반응은 없어
  • [시사스페셜]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총장, 제 3지대서 시작할 가능성"
  • '세계 3위' 인천공항 있는데…가덕도 '물류 허브' 가능할까?
  • 김동성, 의식 흐릿한 상태로 병원 이송…"생명 지장 없어"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