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IT계의 공룡 탄생…모든 직원이 일할 곳은?

기사입력 2014-09-30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 사진=다음카카오 로고
↑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 사진=다음카카오 로고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IT계의 공룡 탄생…모든 직원이 일할 곳은?

시가총액 10조원에 육박하는 IT 기업 '다음카카오'가 마침내 닻을 올릴 준비를 마쳤습니다. 

다음커뮤니케이션(다음)과 카카오의 합병법인인 다음카카오는 10월 1일 오전 11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식 출범을 선포합니다.

출범식의 명칭은 '다음카카오의 새로운 출발'로 정해졌으며, 새로 선임된 대표가 직접 나와 다음카카오의 출범을 선언하고, 미래 비전과 포부를 밝힐 예정입니다. 
31일 다음과 카카오에 따르면 양사는 최근 다음카카오에 적합한 새로운 CI(기업이미지)와 BI(브랜드 이미지) 개발을 완료, 이날 출범식에서 공개할 예정입니다. 

다음은 전통적으로 무지개색, 카카오는 서비스 출시 때부터 노란색 이미지를 내세웠던 만큼 다음카카오의 CI·BI가 이들의 개성을 어떻게 담아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또한 다음카카오는 전 직원이 함께 일할 수 있는 통합 사무공간을 경기도 판교 모처로 정하고 이사 준비에 한창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음의 자회사 인력을 제외한, 다음카카오의 순수 인력 규모는 약 2천300명입니다.

양사는 제주 본사에서 근무할 인원을 뺀 나머지 1천700여명이 함께 일할 수도권 사무공간을

물색한 끝에 결국 카카오 본사가 있는 판교에 '새 둥지'를 틀기로 했습니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모든 직원이 한지붕 아래에서 일할 수 있는 오피스를 서울 시내에서 찾기 어려웠다"면서 "통합 사무실은 판교 일대에 들어설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다음카카오 내일 출범'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한파 속 암흑' 서울 송파구 5,500세대 대규모 아파트 정전…16명 승강기 갇히기도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조규성 멀티골' 새 역사 쓴 카타르 월드컵 경기 공 못챙긴다…왜?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