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쓰레기로 몸살 앓는 독도…폐그물에 포탄까지

기사입력 2015-08-10 19:40 l 최종수정 2015-08-10 2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켜야 할 우리 영토의 상징이 된 독도가 해양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수거한 양만 43톤을 넘는데요, 어떤 상황인지 신동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동쪽 끝 우리 땅 독도.

바닷속 사정은 물 위와 다릅니다.

뒤엉킨 폐그물이 나뒹굴고, 끊어진 닻이 녹슨 채 버려져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성도 / 독도 주민
- "독도 주변에 다만 몇백 미터라도 그물을 못 놓도록 해야 돼요. 헌 그물을 내버리잖아."

▶ 인터뷰 : 황의선 / 해양수산부 해양보전과장
- "폐그물은 물고기가 걸려서 폐사할 수 있고, 폐로프가 떠다니는 경우에 지나가던 선박의 스크루에 감기는 안전사고가…."

수심 30m까지는 잠수사들이 직접 수거하는데, 쉬운 일이 아닙니다.

▶ 인터뷰 : 김순구 / 잠수사
- "물속에는 조류도 굉장히 심하고요. 다이버들이 실제로 그물에 걸리기도 하고…."

▶ 스탠딩 : 신동규 / 기자 (독도)
- "버려진 폐그물부터 공군의 훈련용 포탄까지 다양한 쓰레기가 수거되고 있는데요. 문제는 바다 속에 얼마나 많은 쓰레기가 가라앉아 있는지 가늠조차 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2007년부터 수거한 쓰레기만 43톤을 넘는데, 정부는 올해도 20톤가량을 더 건져 올리기로 했습니다.

끝까지 지켜야 할 우리 땅 독도, 그전에 쓰레기 오염으로부터 먼저 지켜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 easternk@mbn.co.kr ]

영상취재 : 이권열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정영학 육성 첫 공개…"대장동 개발구역 지정" 언급
  • [단독] "황무성, 사직서 쓰고 재신임 받으라"…녹음파일 입수
  • "결혼·장례 자금 대출 한도 예외"…내일 가계부채 대책 발표
  • 법원 공무원도 '포주'였다…8,800여 차례 성매매 알선
  • 이재명, '소시오패스'에 분노하더니…일반인에게 "정신병자 같다"
  • [영상] "이런 경우는 처음"…아이 친 택시에 부모가 건넨 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