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쓰레기로 몸살 앓는 독도…폐그물에 포탄까지

기사입력 2015-08-10 19:40 l 최종수정 2015-08-10 2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켜야 할 우리 영토의 상징이 된 독도가 해양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수거한 양만 43톤을 넘는데요, 어떤 상황인지 신동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동쪽 끝 우리 땅 독도.

바닷속 사정은 물 위와 다릅니다.

뒤엉킨 폐그물이 나뒹굴고, 끊어진 닻이 녹슨 채 버려져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성도 / 독도 주민
- "독도 주변에 다만 몇백 미터라도 그물을 못 놓도록 해야 돼요. 헌 그물을 내버리잖아."

▶ 인터뷰 : 황의선 / 해양수산부 해양보전과장
- "폐그물은 물고기가 걸려서 폐사할 수 있고, 폐로프가 떠다니는 경우에 지나가던 선박의 스크루에 감기는 안전사고가…."

수심 30m까지는 잠수사들이 직접 수거하는데, 쉬운 일이 아닙니다.

▶ 인터뷰 : 김순구 / 잠수사
- "물속에는 조류도 굉장히 심하고요. 다이버들이 실제로 그물에 걸리기도 하고…."

▶ 스탠딩 : 신동규 / 기자 (독도)
- "버려진 폐그물부터 공군의 훈련용 포탄까지 다양한 쓰레기가 수거되고 있는데요. 문제는 바다 속에 얼마나 많은 쓰레기가 가라앉아 있는지 가늠조차 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2007년부터 수거한 쓰레기만 43톤을 넘는데, 정부는 올해도 20톤가량을 더 건져 올리기로 했습니다.

끝까지 지켜야 할 우리 땅 독도, 그전에 쓰레기 오염으로부터 먼저 지켜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 easternk@mbn.co.kr ]

영상취재 : 이권열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홍준표 "너는 모르지 하듯 묻는 그 태도 참 역겨웠다"
  • 나경원, 윤석열 캠프 합류?…하태경 "내가 마지막 아냐"
  • '친형 회사 옷' 입은 방탄소년단 정국…공정위 "뒷광고 아니야"
  •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 "한류스타도 당했다" 2,500억 기획부동산 사기…개그맨은 투자 유도
  • 지네에게 물려 입술 퉁퉁 부은 브라질 여성…"필러 맞은 거 아니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