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찬물 따뜻한물 함께 보관’ 하이브리드 보온병 등장

기사입력 2016-06-17 11:47 l 최종수정 2016-06-18 12:08


찬물과 따뜻한 물을 함께 보관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보온병이 등장했다.
17일(한국 시각) 미국 매체 테크인사이더는 오는 21일부터 킥스타터에서 판매 예정인 ‘골치 보온병’에 대해 보도했다.
이 보온병은 찬물과 따뜻한 물을 동시에 들고 다닐 수 있도록 두 개의 칸으로 나뉜 보온병이다. 따뜻한 음료는 12시간, 찬 음료는 24시간까지 유지할 수 있다. 절연된 강철이 보온병을 감싸 보존 효과와 내구성이 높다. 두 개의 음료칸과 함께 별도의 수납공간도 있어 수동 조립에 따라 4가지 방법으로 사용할 수 있다.
커서 휴대가 불편하다면 한 칸을 분리해 작은 크기의 보온병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별도의 수납공간 안에는 견과류나 단백질 가루 등을 보관할 수 있다. 보온병 안에 직접적으로 음료를 넣지 않고도 작은 사이즈의 캔을 넣어 차갑게 혹은 따뜻하게 마실 수도 있다.
이날 매체는 골치 보온병

을 제작한 하쉬가그가 “여행가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을 것”며 “특히 육아를 하는 엄마들에게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하쉬 가그가 “이 보온병을 사게 된다면 당신이 사는 마지막 보온병이 될 것이다”라 말했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이민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